정치

李총리 "불화수소 北유출, 사실 아냐..日, 선은 지켜야"

한주홍 입력 2019.07.11. 16:03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일본이 한국에 수출된 자국산 불화수소의 북한 반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북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불화수소를 수출한 적이 있느냐'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흔들 수 있는 위험한 발언"
"국내 불확실한 보도 근거..참으로 개탄스러워"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제369회 국회(임시회) 본회의가 열린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일본이 한국에 수출된 자국산 불화수소의 북한 반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북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불화수소를 수출한 적이 있느냐'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일부 기업에서 전략물자를 수출하려는 시도가 있을 때마다 적발했고, 조치를 취하거나 유엔제재위원회와 함께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이 이 같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우리에게 경제제재를 가하는 데 대해서는 "근거도 없이 안보까지 관련지어 이번 경제보복을 정당화하는 건 우리가 유지해온 한미일 안보협력체제를 흔들 수 있는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이 근거로 삼았던 자료가 국내의 불확실한 보도이거나 정치권의 유출에 의한 것이었다고 하는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일본의 현안에 대한 반응으로 한국에서 반일 대응을 통한 맞대응이 악순환을 일으키는 건 몹시 불행한 일"이라며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지 않도록 일본 지도자와 한국 지도자들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 때는 거칠어지기 쉽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선은 지켜야 한다"면서 "이것을 일본의 지도자들에게 제 우정을 담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hong@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