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오른 국내 반도체 가격 꼼수 인상

최연진 입력 2019.07.11. 17:40 수정 2019.07.11. 19:47

일부 컴퓨터(PC) 부품상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를 악용해 국내 판매하는 D램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본보 7월11일 21면 보도(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7101389028991?NClass=HB07))한 것에 대해 바로 잡아 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이 청원은 "일본의 일방적 수출 규제로 많은 기업들이 피해를 보고 있고 소비자들에게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전자상가 및 일부 쇼핑몰은 일본 수출규제와 전혀 상관없는데도 국내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해 소비자에게 불신 및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컴퓨터(PC) 부품상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를 악용해 국내 판매하는 D램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본보 7월11일 21면 보도(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7101389028991?NClass=HB07))한 것에 대해 바로 잡아 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국내 일부 온라인 쇼핑몰과 서울 용산전자상가 유통구조 개선’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일본의 일방적 수출 규제로 많은 기업들이 피해를 보고 있고 소비자들에게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전자상가 및 일부 쇼핑몰은 일본 수출규제와 전혀 상관없는데도 국내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해 소비자에게 불신 및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원자는 “국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틈탄 이런 행위는 시장경제의 안정을 심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소비자들은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올바른 가격으로 구매하고 싶으니 담합으로 의심되는 가격 인상 및 전자상가와 일부 온라인 매장에 대해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원에는 11일 오후 5시 현재 약 4,300명이 동의했다.

일부 PC 부품상들은 9일 이후 일본의 수출 규제로 삼성전자 등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국내 반도체 공급량을 줄였다며 PC용 DDR4 8기가 D램과 16기가 D램 가격을 20~30% 인상했다. 또 가격이 오르기 전에 주문한 소비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주문을 취소해 원성을 샀다.

이에 대해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일부 판매상들이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국내 반도체업체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는 PC용 D램과 상관없어 국내 공급량을 전혀 줄이지 않았다”며 “일부 판매상들이 사재기를 통해 가격을 올리려는 꼼수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mailto:wolfpack@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