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성구치매안심센터-홀트대구복지관, 홀몸노인 치매 예방 맞손

최태욱 입력 2019.07.11. 18:10

대구 수성구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0일 센터에서 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과 홀몸노인의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수성구치매안심센터는 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교육을 하고, 복지관 생활관리사와 함께 홀몸노인 1만 3000여 명을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홀몸노인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성구청 제공

대구 수성구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0일 센터에서 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과 홀몸노인의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수성구치매안심센터는 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 이용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교육을 하고, 복지관 생활관리사와 함께 홀몸노인 1만 3000여 명을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여수환 수성구치매안심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홀몸노인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건강관리 및 치매 예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종합적인 치매관리 지원체계를 구축, 치매 사각지대를 없애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