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자발찌 찬 채로..엄마 옆 8살 아이 성폭행 시도

우종훈 입력 2019.07.11. 20:2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전자발찌를 찬 50대 남성이 가정집에 들어가서, 50대 어머니와 여덟 살 난 딸을 성폭행 하려다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이 주택에 살았던 적이 있어서 애초에 엄마와 딸이 살고 있는 가정인 걸 알고 침입을 했는데, 경찰에 잡힌 뒤에는 자신은 성폭행 미수범이라서 금방 출소할 거라며 오히려 큰소리를 치기도 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어젯밤 9시 40분쯤, 광주의 한 주택 2층에 51살 선 모 씨가 침입했습니다.

선 씨는 방에서 TV를 보며 졸고 있던 5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여성이 소리를 지르며 반항하자 목을 조르고 마구 폭행했습니다.

그런 다음 선 씨는 자고 있던 여성의 8살 난 딸을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했습니다.

아이는 선 씨의 혀를 문 뒤 1층 이웃집으로 뛰어내려 갔고, 1층 주민이 올라와 선 씨를 붙잡은 채 경찰을 기다렸습니다.

[이웃 주민] "어떤 놈이, 시커먼 놈이 나오는데 (바지춤을) 쑥 집어넣고 나오길래 멱살을 움켜잡았지. 누구야 하니까, 아는 놈이야. 옛날 여기 살았던 놈이여."

과거 이 주택에서 살아 구조를 잘 알고 있던 선 씨는 담을 넘고 2층으로 올라가 열려 있는 현관문을 통해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선 씨는 "강간이 미수에 그쳐 형량이 높지 않을 것"이라고 출동한 경찰에게 오히려 큰소리를 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선 씨는 강간치상 등의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 5년을 산 뒤 4년 전 출소했고, 어젯밤에도 전자발찌를 차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범행 당시 보호관찰소 직원들은 어떠한 낌새도 눈치 채지 못했습니다.

[이래강/광주보호관찰소 특정과장] "평소에도 그 대상자가 9시에 물건을 구입한다거나 그런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특이사항이라고 추측할 만한 그런 상황은 없었습니다."

경찰은 선 씨에 대해 강간 미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영상취재: 전윤철)

우종훈 기자 (hun@kj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4. 02:5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