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문가 62%, 日 수출규제 장기화하면 한국 피해 더 커"

입력 2019.07.14. 11:00 수정 2019.07.14. 14:51

전문가들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오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에도 지속할 것이며, 사태가 장기화하면 한국기업의 피해가 더 크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설문 결과 일본의 수출통제로 인한 한국 기업의 피해 정도가 '매우 높다'(54%)와 '약간 높다'(40%)는 답변이 90%가 넘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경련, 일본 관련 전문가 50명 설문.."일본 선거 후에도 지속될 것"
일본, 한국 대상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전문가들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오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에도 지속할 것이며, 사태가 장기화하면 한국기업의 피해가 더 크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4일 일본 교역·투자 기업인, 증권사 애널리스트, 학계·연구계 통상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한 '일본의 수출제재 영향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전경련은 설문 결과 일본의 수출통제로 인한 한국 기업의 피해 정도가 '매우 높다'(54%)와 '약간 높다'(40%)는 답변이 90%가 넘었다고 전했다.

응답자의 70%는 이번 수출통제 조치 원인으로 지목되는 일본의 참의원 선거(7월 21일) 이후에도 조치가 지속할 것으로 봤다.

일본의 조치가 장기화하면 한국이 더 큰 피해를 본다는 답변이 62%로, 반대로 일본 피해가 더 크다는 답변(12%)보다 훨씬 높았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수출통제가 장기화할 경우 다른 소재에서도 추가조치가 예상된다"며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는 소재가 많으므로 조속히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우리 정부의 가장 바람직한 대응방법으로 외교적 대화(48%), 부품·소재 국산화(30%), 세계무역기구(WTO) 제소(10%), 2차 보복 대비(6%) 등을 꼽았다.

엄치성 실장은 "일본경제계와 쌓아온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적극 소통하고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일본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과의 협력채널인 '한일재계회의'를 통해 '윈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