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총리, 가뭄피해 속 곡창지대 시찰..용수 확보 독려

국현호 입력 2019.07.14. 19:48 수정 2019.07.14. 19:48

북한이 올해도 심각한 가뭄을 겪는 가운데 김재룡 내각총리가 곡창지대인 황해도 등을 시찰하며 가뭄대책 마련을 독려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4일) 김재룡 총리가 황핸마도 은천군의 은혜협동농장 등 황해남북도와 남포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 총리가 은혜협동농장을 돌아보며 물 원천을 확보하는 등 농작물의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하라고 말헀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이 올해도 심각한 가뭄을 겪는 가운데 김재룡 내각총리가 곡창지대인 황해도 등을 시찰하며 가뭄대책 마련을 독려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4일) 김재룡 총리가 황핸마도 은천군의 은혜협동농장 등 황해남북도와 남포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김 총리가 은혜협동농장을 돌아보며 물 원천을 확보하는 등 농작물의 가뭄 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을 힘있게 추진하라고 말헀다고 전했습니다.

김 총리는 또 평안남도 강서군 태성호의 물 관리 상황을 파악하고, 남포시 내 농장들에 대한 '물 보장 체계'를 과학적으로 세우고 물 낭비 현상을 없일 것도 당부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김 총리가 용수 확보를 독려한 것은 북한 내에서 올해 봄과 여름 심각한 가뭄이 이어져 가을 수확량에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올들어 6월18일까지 북한의 강수량은 159㎜로 지난 30년 평균 강수량의 56.3%에 불과합니다.

이와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0일 "(황해남도) 옹진군, 강령군, (황해북도) 황주군에서는 물 부족으로 논밭들이 갈라 터지고 있고 (황해북도) 금천군에서는 논 면적의 근 50%가 마르는 등 극심한 가물(가뭄) 피해를 입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현호 기자 (eichitwo@kbs.co.kr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