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도쿄올림픽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가" 환경단체, IOC에 질의

입력 2019.07.15. 11:28

충북 충주의 환경단체인 푸른세상그린월드(대표 박일선)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오염과 올림픽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란 제목의 문서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박 대표는 "WTO의 결정은 후쿠시마 원전으로 인한 방사능 오염을 국제사회가 인정한 것"이라며 "선수단과 취재진, 올림픽 여행객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강행할지 심각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주 푸른세상그린월드 "여행객 안전 위해 개최 강행할지 검토 필요" 주장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의 환경단체인 푸른세상그린월드(대표 박일선)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오염과 올림픽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란 제목의 문서를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박 대표는 "대한체육회를 경유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보내는 문건"이라며 "답변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선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 대표는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부 품목의 수출을 통제하는 것은 명백한 경제침략"이라며 지난 8일 일본 경제산업성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친 인물이다.

푸른세상그린월드는 문서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선 누출에 대해 전 세계가 염려하고 있다"며 "2020년 도쿄올림픽은 방사능으로부터 완벽하게 안전이 검증된 것인지, 신뢰할만한 방식으로 안정성이 검증된 것인지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일부 경기장은 사고 지역과 너무 가깝다. 후쿠시마에서는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하고 미야기와 이바라키에서는 축구를 한다"며 "선수와 언론인, 관광객이 먹고 마실 모든 것은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하냐"고 물었다.

또 올림픽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일본으로부터 신뢰할 만한 자료를 충분하게 받았는지, 전문가들을 구성해 방사능 오염과 올림픽 안전에 대해 조사한 적이 있는지 질의했다.

(도쿄=연합뉴스) 푸른세상그린월드의 박일선 대표가 8일 오전 지요다(千代田)구 가스미가세키(霞が關)의 경제산업성 청사 앞에서 '한국 때리기로 선거승리 하려는 아베정권, 한일평화연대로 막아내자!'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문서는 세계무역기구(WTO)가 한국의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가 타당하다고 최종 판정한 점도 상기시켰다.

박 대표는 "WTO의 결정은 후쿠시마 원전으로 인한 방사능 오염을 국제사회가 인정한 것"이라며 "선수단과 취재진, 올림픽 여행객 안전을 위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강행할지 심각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jcpar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