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미경 "文대통령이 이순신보다 나은 이유? 세월호 1척 갖고 이겼다더라"

현화영 입력 2019.07.15. 13:52 수정 2019.07.16. 11:44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난하며 '세월호 참사'를 인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렸다는 기사를 본 국민들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12척의 배로 승리한)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언급에 발끈한 나경원·정미경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미경 최고위원,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난하며 ‘세월호 참사’를 인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은 이전에도 세월호 참사에 대한 노골적 표현으로 여러 차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적 있다.
 
정 최고위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렸다는 기사를 본 국민들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12척의 배로 승리한)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고 말했다.
 
그가 ‘세월호 1척’이라고 말하자 장내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권을 ‘임진왜란 때 나라와 국민은 생각하지 않고 개인만 생각하며 무능하고 비겁했던 선조와 그 당시 조정’에 비유하며 “스스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외교를 무너뜨려 놓고 이제 와서 어찌 이순신 장군의 이름을 입에 올리나”라고 비난했다.
 
그는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고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전남도청에서 “전남 주민은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러한 대통령의 발언에 분노한 이는 또 있었다.
 
이날 한국당 나경원(사진) 원내대표는 “현재 무능한 외교라인의 정점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라며 “대통령은 삼도수군통제사가 아니다. 12척의 배를 끌고 울돌목 싸움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이순신 장군의 마음을 헤아려 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순신 장군을 그렇게 만들었던 것은 무능한 선조와 그 당시 조정이다. 문 대통령은 무능한 선조의 길을 걷지 말라”고 충교하며 현재 외교라인을 빨리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당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여러 차례 막말을 쏟아낸 바 있다. 
 
 
차명진 한국당 전 의원은 지난 4월16일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한국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은 4월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은 뒤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소개해 비난여론에 휘말렸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정진석 의원 페이스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