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지지율, 조사마다 '하락'..'韓때리기' 전략이었다면 '실패'

이원준 기자 입력 2019.07.15. 17:16 수정 2019.07.15. 17:20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요미우리신문이 12~14일 진행한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5%를 기록, 지난 4~5일 실시한 조사 결과보다 6%p 하락했다.

이에 앞서 지지통신이 지난 5∼8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전월 대비 1.8%p 하락한 43.1%로 나타났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니혼게이자이 설문조사
요미우리·아사히 조사서도 각각 6%p·3%p 떨어져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단행하며 '한국 때리기'를 전략적으로 행한 것이라면 결과는 실패인 셈.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를 기록했다. 여론조사는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는 니혼게이자이가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조사 때의 내각 지지율 56%보다 7%포인트(p) 낮은 것이다.

아베 내각은 이달 초 한국을 겨냥한 수출규제 조치에 나섰다. 이 때문에 국가 간 외교문제를 활용해 선거 표심을 자극하려 한다는 해석이 나왔지만 수출규제 조치 이후에 오히려 아베 내각 지지율이 하락했다.

닛케이는 이번 조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비정기 여론조사이고, 조사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두 결과를 단순비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요미우리신문이 12~14일 진행한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5%를 기록, 지난 4~5일 실시한 조사 결과보다 6%p 하락했다. 아사히신문이 13~14일 실시한 조사에서 내각 지지율(42%)은 지난달 22~23일 조사 때 지지율(45%)보다 3%p 하락했다.

이에 앞서 지지통신이 지난 5∼8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전월 대비 1.8%p 하락한 43.1%로 나타났었다.

wonjun44@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