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economic

日 재계의 우려 "수출규제 유효한 전략인지 의문이다"

장용석 기자 입력 2019.07.15. 17:22 수정 2019.07.15. 19:02
자동 요약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결국 "부메랑처럼 일본에 되돌아 올 수 있다"는 일본 재계 인사들의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

다카스키 노부야(高杉暢也)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은 15일 보도된 교도통신 계열 아시아경제뉴스(NNA)와의 인터뷰에서 자국 정부의 이번 조치를 한국의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 등에 따른 "징벌적 시책"이라 규정하면서 "(그러나) 경제인으로서 세계 경제나 한일경제협력·발전 등 글로벌한 관점에서 볼 때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전략'으로서 유효한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다카스키 前한국후지제록스 회장 "국제신용도 하락 등 우려"
"양국 외교 어려워질 수록 민간외교 역할 중요하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 관련 핵심소재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결국 "부메랑처럼 일본에 되돌아 올 수 있다"는 일본 재계 인사들의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

다카스키 노부야(高杉暢也)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은 15일 보도된 교도통신 계열 아시아경제뉴스(NNA)와의 인터뷰에서 자국 정부의 이번 조치를 한국의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 등에 따른 "징벌적 시책"이라 규정하면서 "(그러나) 경제인으로서 세계 경제나 한일경제협력·발전 등 글로벌한 관점에서 볼 때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전략'으로서 유효한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다카스키 전 회장은 특히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로 일본에 대한 국제신용도 하락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일본이 지난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직후 이번 조치를 취했다는 이유에서다.

또 그는 Δ세계 반도체 공급망에 대한 타격과 Δ한국을 주고객으로 하는 일본 기업의 손실 발생, 그리고 Δ한국 기업의 소재 국산화 및 수급처 다양화에 따른 일본 기업의 경쟁력 저하도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에 따른 우려사항들로 꼽았다.

다카스키는 회장은 특히 "일본인 중엔 한국이 지난 30년 간 급격한 변화를 겪었다는 점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한국은 작년에 1인당 국민총소득(GNI) 3만달러를 돌파하면서 일본과의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대일(對日) 콤플렉스도 일본보다 '한 수 아래'였던 때와 비교할 때 크게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한국은 가난한 나라'란 선입견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본인이 많다"면서 "이번 조치도 '어때, 힘들 걸'이라며 (일본이)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에서 나온 거라면 (한국의) 반발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다카스키는 지난 2005년 시작된 '한일축제한마당' 행사가 양국관계 개선에 일조했다고 평가하면서 "양국의 정치·외교가 어려워질수록 시민들 간의 교류 활동 등 민간외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ys4174@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