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KT 본사 또 압수수색..경영고문 '줄대기' 의혹

이유경 입력 2019. 07. 16. 06:31 수정 2019. 07. 16. 0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 앵커 ▶

KT 황창규 회장이 정치권 인사를 경영 고문으로 부정 채용했다는 것과 관련해 경찰이 어제 KT사옥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당시 KT 측이 임명한 경영 고문 중에는 우리공화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들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경찰 수사관들이 파란 박스를 들고 서울 광화문 KT 사옥을 나섭니다.

[경찰청 수사관] (어떤 압수물 확보하셨나요?) "…" (어느 부서 압수수색 진행하셨습니까?) "…"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KT 회장 비서실과 인재경영실, 대외협력실 등 세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2014년 말부터 2015년까지의 KT 경영고문 관련 서류를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황창규 KT 회장의 경영 고문 위촉 의혹과 관련해 압수 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2015년 황창규 회장이 위촉한 경영 고문은 모두 14명.

박성범 전 한나라당 의원과 우리공화당 홍문종 의원의 전 비서관 등 홍 의원 측근 세 명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당시 새누리당 소속이었던 홍 의원은 친박실세로 불리며 KT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위원장을 맡고 있었습니다.

고문들은 한달에 많게는 천만원씩 모두 20억원의 자문료를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KT 새노조는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합병 등 KT에 민감한 현안이 많을 당시 황 회장이 "정치적 줄대기"를 하기 위해 고문을 위촉했다'며 지난 3월 황회장을 배임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측은 "KT 고문 위촉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유경입니다.

이유경 기자 (260@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