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경욱 "다음에 한국당 정권 못 잡으면 나라 망한다"

이호길 인턴기자 입력 2019.07.16. 09:57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세월호 막말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민경욱 대변인은 "여러 어르신들의 우려에도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 최고위원의 발언이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정 최고위원의 세월호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경욱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나라가 망할 게 자명하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사진=김창현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세월호 막말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민경욱 대변인은 "여러 어르신들의 우려에도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차피 이 다음에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못 잡으면 나라가 망할 게 자명하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응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는 정 최고위원이 이날 오전 세월호 발언을 한 이후에 게재한 글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막말 논란 등에도 굽히지 않고 '강하게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더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이라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그는 인터넷 댓글을 인용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말을 했다. 정 최고위원의 발언이 나오자 한국당 지도부 의원들은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정치권에서 이 발언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논평을 통해 강력 비판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도 정 최고위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 최고위원의 발언이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한국당 측은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 보도 신청을 해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정 최고위원의 세월호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호길 인턴기자 psylee100@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