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백혜련·윤소하 경찰 출석.."실질적 피해자인데 경찰조사 황당"(종합)

입력 2019.07.16. 10:44 수정 2019.07.16. 12:25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 109명 가운데 경찰에 출석한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기헌·표창원·윤준호 의원은 17일 출석 예정..한국당 의원들은 출석 의사 불투명
경찰 출석하는 백혜련·윤소하 의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9.7.1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 109명 가운데 경찰에 출석한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 9시 55분께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한 백 의원은 취재진에게 "실질적인 피해자인 내가 여기 선 것이 너무나 황당하다"며 "다만 우리나라 형사 사법체계를 존중하기에 이곳에 왔다. 이것이 법치주의다. 국회의원의 특권 아래 숨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한국당은 억울하다고 하는데 뭐가 억울한지 모르겠다"며 "설령 억울하다면 나와서 어떤 부분이 잘못이고 어떤 부분이 억울한지 밝혀야 한다. 나오지 못한다면 뭔가 꿀리는 것이 있는 것 아닌가 하고 국민이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악수하는 윤소하 원내대표와 백혜련 의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2019.7.16 kane@yna.co.kr

같은 시각 출석한 윤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을 물리적으로 막아내고 국회에서 국민에게 남부끄러운 행위를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한 한국당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며 "그런데도 폭력을 당한 저희가 이곳에 먼저 선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그는 "역으로 저는 다중의 폭력에 의해 두 번씩이나 나가떨어졌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의안과 앞, 정치개혁특위 회의실 복도의 상황, 사개특위 복도 상황을 불법적으로 막아선 그 부분을 본대로 느낀 대로 사실 그대로를 조사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 의원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한국당에 의해 고발됐다.

이에 따라 이들 의원은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의 조사를 받는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백혜련·윤소하 의원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 두번째부터)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6 kane@yna.co.kr

같은 혐의로 소환된 민주당 송기헌, 표창원, 윤준호 의원은 다음 날인 17일 출석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로 한국당 의원 13명에게도 금주 중 출석을 요구하면서 일부에게는 이날 출석하라고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이 이날 경찰의 소환 요구에 응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id@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