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우주를 보다] 티끌없이 깨끗한 태양을 가로지르는 국제우주정거장

송현서 입력 2019. 07. 17. 10:36

기사 도구 모음

티끌 없이 깨끗한 태양의 앞을 지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환상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티끌 하나 없이 깨끗하고 고요한 태양의 모습과 이를 배경으로 우주를 선회하는 ISS의 모습을 환상적으로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구와 태양 사이를 지나는 ISS의 흑백 영상과 같은 시간 포착한 태양의 컬러사진을 합성해 우주의 찰나를 한 화면에 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티끌 없이 깨끗한 태양의 앞을 지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환상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운영하는 ‘오늘의 천문사진’(APOD)에 공개된 작품으로, 사진작가 라이니 콜라커시오가 촬영했다.

사진 속 ISS는 지구와 비교적 먼 거리에서 태양을 배경으로 궤도를 돌고 있다. 지구와 상당한 거리로 떨어져 있기 때문에 작은 점처럼 보이며, 이글거리는 태양을 등지고 유유히 우주를 비행한다.

티끌 하나 없이 깨끗하고 고요한 태양의 모습과 이를 배경으로 우주를 선회하는 ISS의 모습을 환상적으로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NASA로부터 극찬을 받은 이번 장면은 총 2장의 이미지를 하나로 합친 것이다. 지구와 태양 사이를 지나는 ISS의 흑백 영상과 같은 시간 포착한 태양의 컬러사진을 합성해 우주의 찰나를 한 화면에 담았다.

클라커시오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흑점 하나 없는 깨끗한 태양이었다. 그리고 그 앞을 ISS가 지나가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무엇보다도 흑점을 전혀 발견할 수 없는 순간의 태양을 보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흑점은 태양활동의 직접적인 지표로 태양 표면에서 주변보다 온도가 낮아 검게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태양활동의 주기에 따라 이 흑점 수가 많아지거나 적어지는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는 태양의 흑점 활동이 적은 기간인 태양 극소기에 해당하며, 전문가들은 2025년이 극소기의 정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