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일 실무협의 韓 대표단, '원상회복' 서명서 전달..日 거절"

이재은 입력 2019.07.18. 12:36

일본이 수출규제를 단행한 후 지난 12일 처음으로 열렸던 양국 실무협의 자리에서 우리 정부가 '원상회복'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입장 서명서에는 일본의 무역거래제한조치의 부당성을 설명했고 또 불법조치에 대해 원상회복을 요구한 내용이 담겨있다.

그러나 일본 담당자들은 자국 언론을 통해 우리 측에서 철회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거짓 주장을 해 우리 담당자들이 원상회복을 요구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일본특위, 국회서 산업부 양자 실무협의 보고 받아
"우리 측, 면담 직후 '원상회복 요구' 입장 서명서 제출"
"일본 측, 통역 통해 내용 듣고 서명서 받지 않겠다고 거부"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재성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7.1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일본이 수출규제를 단행한 후 지난 12일 처음으로 열렸던 양국 실무협의 자리에서 우리 정부가 '원상회복'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18일 국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과 가진 비공개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간사인 오기형 변호사가 전했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 간부는 전날 한일 '양자 협의' 후 열린 브리핑에서 "한국 측에 사실관계의 확인이라는 일관된 취지로 설명을 했다"며 "한국 측으로부터 (규제강화의) 철회를 요구하는 발언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오 간사에 따르면 당시 우리 측 담당자는 면담이 끝난 후 입장 서명서를 최종적으로 제출했고, 일본 측 통역을 통해 내용을 들은 후 "그런 내용이라면 (서명서를)받지 않겠다"며 거절했다.

입장 서명서에는 일본의 무역거래제한조치의 부당성을 설명했고 또 불법조치에 대해 원상회복을 요구한 내용이 담겨있다.

【서울=뉴시스】12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열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한일 무역당국간 실무회의에 참석한 양측 대표들이 마주 앉아 있다. 한국 측(오른쪽 양복 정장을 입은 두 명)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전찬수 무역안보과장,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서는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岩松潤) 무역관리과장 및 이가리 가쓰로(猪狩克郞)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이 참석했다. <사진출처: 경제산업성> 2019.07.12.

그러나 일본 담당자들은 자국 언론을 통해 우리 측에서 철회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거짓 주장을 해 우리 담당자들이 원상회복을 요구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일본 측은 "우리가 설명한 8가지 사안 중 2개는 표현이 잘못됐다"며 해명했다고 오 간사는 전했다.

오 간사는 "철회냐 원상회복이냐 단어 문제인데 이는 법률용어다. 철회는 적법 조치에 대해 되돌리는 것이고 원상회복은 부당한 것을 원상으로 되돌린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두고 검토하고 상황에 맞게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특위 내부에 한정애 의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임해서 역할을 분담키로 했다"고 밝혔다.

lje@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