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일본 "자정까지 기다릴 것" 또 억지..日 언론도 "부메랑 맞는다" 자제 촉구

황현택 입력 2019.07.18. 21:23 수정 2019.07.18. 22:01

[앵커]

일본 도쿄 연결합니다.

일본 정부는 제3국 중재위 구성 제안에 대해, 오늘(18일) 밤까지 우리 정부 답변을 기다린다, 이렇게 나오고 있습니다.

황현택 특파원, 우리 정부가 이미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오늘(18일) 밤 자정까지 기다린다, 뭔가 조금 억지스러운 기다림 같습니다.

[기자]

네, "중재에 응하지 않는다는 한국 측 공식 답변이 없었다", 따라서 "오늘 자정까지는 기다려 보겠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일본 관방 부장관 : "한국 정부는 (한일 청구권) 협정상 정해진 시한인 오늘 밤 12시까지 중재에 응할 의무를 지고 있습니다."]

'정해진 시한', '중재 의무', 이런 표현을 썼는데 협정문에는 "문제가 생겼을 때 중재위를 구성한다" 이렇게만 돼 있습니다.

시한도 없고, 반드시 따라야 할 의무도 없다는 얘기인데요.

맘대로 시한을 정해놓고 이걸 안 지킨다고 저런 표현을 쓴 건 마치 '한국 정부가 협정을 어긴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앵커]

우리 정부 입장이 오늘(18일) 밤 갑자기 바뀔 가능성은 거의 제로인 상황인데요,

오늘(18일) 밤이 지나면 그럼 일본은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겁니까?

[기자]

네, 브리핑에서 '한국이 중재위를 거부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이 있었는데 "가정을 전제로 답하지 않겠다", 다만 "중재에 응하도록 계속 강하게 요구하겠다", 이런 답이 나왔습니다.

일본이 공언했던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도 당장은 하지 않을 거라는 일본 언론들의 전망이 나오는데요,

다음 주 WTO 이사회도 지켜보고, 또 강제징용 피해 원고 측이 한국 내 일본 기업 자산 매각에 나설지도 보면서 대응하겠다, 이런 의도로 보입니다.

[앵커]

일본내에서 일본 정부와는 다른 목소리가 좀더 높아지고 있다면서요,

이제 그만 제제하라, 부메랑 맞는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네, 귀를 꽉 막고 있는 듯한 일본 정부의 태도에, 일본 언론의 논조도 보다 직설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번 규제는 자유무역을 왜곡하는 조치로, 외교와 관계없는 무역을 정치에 이용한 대가는 무겁다", 특히 "한국 반도체 생산이 줄면 소니나 파나소닉 등 일본 TV 제조사들이 부메랑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도 "한국 반도체 제조사가 대체 공급자를 찾으면 일본이 위험에 처할 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오늘(18일) 일본 닛케이 지수는 기업 실적 악화 우려가 커지면서 1.97%, 4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요.

일본이 공을 들이는 게 관광 산업이죠.

그런데 지난달 한국인 관광객이 4%나 줄었습니다.

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인데요.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조차 "내년 도쿄올림픽 흥행에 '빨간 불'이 켜졌다", 이렇게 경고음을 냈습니다.

황현택 기자 (news1@kbs.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