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태풍 다나스, 제주·남부지방에 '물 폭탄'..주택침수 피해(종합)

이재상 기자 입력 2019.07.20. 00:21
자동 요약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남부 지방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제주 일부 지역에 600㎜ 이상의 폭우가 내린 것을 비롯해 전남 여수에도 300㎜ 이상의 비가 와 주택 곳곳이 침수됐다.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와 남부 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일 전국적으로 영향, 항공 114편 결항
19일 오후 10시 50분 현재 제주시 일도1동 동문재래시장 인근 남수각(높이 3m) 산지천의 수위가 상승하고 있다. 이날 제5호 '다나스(DANAS)' 북상과 장마전선 영향으로 제주에는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2019.7.1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남부 지방에 피해가 커지고 있다. 제주 일부 지역에 600㎜ 이상의 폭우가 내린 것을 비롯해 전남 여수에도 300㎜ 이상의 비가 와 주택 곳곳이 침수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9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제주 전 지역과 서해 남부 먼 바다, 남해 서부 먼 바다, 서해 남부 앞 바다, 흑산도·홍도, 광주 등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경남(창원, 통영, 거제)과 부산에도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태풍의 영향으로 20일 오후에는 전북 및 경북, 경남, 대구, 부산, 울산, 동해 남부 앞 바다, 남해 동부 앞 바다 등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20일 새벽에는 동해남부 남쪽 먼 바다, 동해 남부 앞 바다에 풍랑 예비특보도 발효됐다.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와 남부 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19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제주 윗세오름에 608㎜의 비가 온 것으로 비롯해 제주 삼각봉(592.5㎜), 제주 성산(335.5㎜), 여수 거문도(307.5㎜), 목포 여서도(199㎜), 부산 거제(155㎜), 창원 진해(135㎜), 부산 해운대(110㎜) 등에도 많은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현재 다나스는 서귀포 남서쪽 약 260㎞ 해상에서 시속 30㎞로 빠르게 북진 중이다. 다나스는 소형태풍으로, 최대풍속 24m/s, 중심기압 990hPa다.

20일 오전 3시에 서귀포 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나 오전 9시에는 목포 남서쪽 약 90㎞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에 있는 한 주택 마당이 침수돼 119소방대원이 배수 지원을 하고 있다.이날 제5호 '다나스(DANAS)' 북상과 장마전선 영향으로 제주에는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2019.7.1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인명피해는 없지만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늘고 있다. 주택침수 18건(제주 17, 부산 1)이 발생했고, 부산에서 해안 데크 15m가 파손됐다.

제주 공항의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10개 공항 114편의 항공기가 결항됐고, 여객선 17개 항로 33척이 통제되고 있다. 6개 공원 159개 탐방로도 통제 중이다.

정부는 이날 오후 6시부로 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하고 범부처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소방청은 긴급대응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급배수지원 14건(제주 10, 부산 4)을 진행했고,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27건의 안전조치를 마쳤다.

현재 전국 지자체에서 1만3651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를 진행하고 있으며 3만913개소에 대한 예찰활동과, 4만8812개소에 대한 예방조치를 펼쳤다.

정부는 20일 오전 9시 중대본 상황회의를 개최하고 태풍진로 등 기상상황을 주시한다는 계획이다. 필요시 주민대피 등 인명피해 최소화 조치를 신속하게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더 나아가 피해 발생 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재난관리자원 동원 체계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alexei@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