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추가 보복 검토..내일(21일) 선거 이기면 '개헌 추진'

성회용 기자 입력 2019.07.20. 20:51 수정 2019.07.20. 22:0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그러면 오늘(20일) 도쿄에서는 혹시 또 어떤 움직임이 있었는지 특파원 연결해서 확인을 해보겠습니다.

성회용 특파원, 일본 정부가 오늘 새로 내놓은 말이나 행동, 있습니까?

<기자>

일본 정부는 오늘 한국을 겨냥해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번 수출규제 조치의 주역인 경제산업성도 어제 실무자 차원에서 다시 자신들의 정당성을 주장한 것 외에는 아직 반응이 없는 상태입니다.

어제 이미 고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대사를 상대로 외교적 결례를 범하면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보여줬죠.

그래서 당분간은 한국 정부를 상대로 한 직접적인 공세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뭔가 또 행동은, 대응조치는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새로 나온 것이 있다고요?

<기자>

아베 정권의 입장을 가장 앞장서서 대변하고 있는 곳이 산케이 신문입니다.

이 산케이 신문이 오늘 일본 정부가 취할 가능성이 큰 추가 조치로 수출 우대국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것,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것을 언급했습니다.

또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재산이 처분될 때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 비자 심사를 까다롭게 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내 여러 언론 보도를 종합해보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뒤에는 정밀공작기계와 탄소섬유 같은 제품에 대해 추가 수출규제를 실시할 가능성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내일이 또 참의원 선거날이잖아요. 도쿄에서 보시기에 참의원 선거가 지나고 나면 뭔가 상황이 바뀔 가능성이 있을까요?

<기자>

내일 일본 국회의 상원 격인 참의원 가운데 절반을 다시 뽑는 선거가 실시 됩니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를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을 이번 선거의 중요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지금까지는 자민당 승리가 예상되는데 이렇게 되면 선거 후에 일본의 개헌 행보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다시 안보를 들먹이면서 한국과의 긴장도를 더 높일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구체적으로는 강제 징용 배상판결을 구실로 한국에 대한 다양한 보복 조치를 실행하면서 지지세력을 결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성회용 기자ares@s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4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