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원빈 이나영 부부, 삼성동 50억 단독주택 이사.."세 식구 보금자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7.23. 10:03

원빈 이나영 부부가 서울 삼성동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22일 스타뉴스는 "원빈과 이나영이 서울 삼성동에 새 집을 짓고 이사해 거주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빈은 2014년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 지하 1층, 지상 3층 단독주택 신축 허가를 강남구청으로부터 받은 뒤, 기존에 자리하던 노후 주택을 허물고 건축 면적 33.9평(112.09㎡), 연 면적 101평(333.95㎡)짜리 단독주택을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빈 이나영 결혼 사진 (사진=이든나인)

원빈 이나영 부부가 서울 삼성동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22일 스타뉴스는 "원빈과 이나영이 서울 삼성동에 새 집을 짓고 이사해 거주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빈은 2014년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 지하 1층, 지상 3층 단독주택 신축 허가를 강남구청으로부터 받은 뒤, 기존에 자리하던 노후 주택을 허물고 건축 면적 33.9평(112.09㎡), 연 면적 101평(333.95㎡)짜리 단독주택을 지었다. 해당 건물은 지난해 말 완공됐으며 두 사람은 이후 이곳으로 이사해 거주중이다.

완성된 단독주택은 한국전력 부지, 지하철 9호선 등과도 인접해 있어 상권 규모 역시 작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선정릉 공원도 가까이 있는 데다 유동 인구도 많지 않고 쾌적하고 조용한 분위기라는 점에서 주거지로서 많은 장점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주택 부근 시세가 평당 6천만 원 정도다. 원빈, 이나영 부부가 매입한 땅값과 건물 공사 비용 등을 포함하면 50억대로 추정된다"며 "원빈, 이나영 부부가 건물을 허물고 새 건물을 올렸기 때문에 그 자체로 건물의 가치가 올라갈 수도 있다. 이 건물이 매물로 나온다면 프리미엄이 10~15%정도 붙는다고 가정하고, 70억 정도 가치가 매겨질 것이다"고 평가했다.

원빈은 노후 주택을 23억 5천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빈과 이나영은 2015년 결혼해 그해 득남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1.18. 03:5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