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日 관광객 "나도 안가"..日 방한시장 '적신호'

강경록 입력 2019. 07. 23. 15:38 수정 2019. 07. 24. 07:38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국내에서 일본 여행을 거부하는 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인 방한 시장도 얼어붙기 시작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23일 한국에서 일본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보이콧 운동이 일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한국 제품 불매 운동과 한국 여행 보이콧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명동이나 홍대, 경복궁 등 일본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주요 여행지에서도 일본인 관광객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바운드 여행사 예약 절반으로 감소
명동 등 관광지에도 日 여행객 '뚝'
관광공사 "상황 파악 나설 것"
일본 제품 불매운동 로고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국내에서 일본 여행을 거부하는 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인 방한 시장도 얼어붙기 시작했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23일 한국에서 일본 불매운동과 일본 여행 보이콧 운동이 일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한국 제품 불매 운동과 한국 여행 보이콧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A 일본 전문 인바운드 여행사 대표는 “올가을 예약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가량으로 뚝 떨어졌다”면서 “아직은 기존에 예약한 일본인 여행객들이 있어 피해가 거의 없지만, 신규 예약이 급감하고 있어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업계 전반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A 여행사는 “수익성이 좋은 인센티브 단체에 대한 예약 문의가 거의 없는 것이 문제”라면서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기존 예약물량 취소까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명동이나 홍대, 경복궁 등 일본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주요 여행지에서도 일본인 관광객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을 찾은 일본인 B 씨는 “한국에 와보니 일본에 대한 반감을 더 크게 느끼고 있다”면서 “이번에 귀국하면 당분간 한국을 찾지 않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명동에서 노점상을 운영하는 C 씨는 “일본인 관광객 수가 줄어든 것 같지는 않지만, 예전보다 확실히 조심스러워 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도 사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 당초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방한 일본인 관광객 수를 역대 최고치인 370만 명을 예상했지만, 이번 사태로 목표 달성에 어려움에 처했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주요 일본 인바운드 여행사와 저비용항공사 등과 회의를 열어 상황 파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내달 30일과 31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9차 한·중·일 관광장관회의’에도 악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지금으로서는 당초 계획대로 행사 준비를 진행하고 있지만, 양국 관계가 더 경색될 경우 일본 측의 불참과 이로 인한 ‘반쪽행사’, 또는 행사 전면취소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강경록 (ro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