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우주를 보다] '우주 돛단배' 라이트세일 2호, 돛 펼친 모습 첫 공개

박종익 입력 2019. 07. 25. 14:46 수정 2019. 07. 25. 14:51

기사 도구 모음

돛을 달고 우주를 떠다니는 영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우주선이 실제로 돛을 편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행성협회'(The Planetary Society) 측은 지난달 25일 발사된 우주선 '라이트세일 2호'(LightSail)가 돛을 펼친 모습을 언론에 공개했다.

앞서 지난 2015년에도 라이트세일 1호가 발사됐으나 당시에는 우주에서 돛을 펴는 시스템만 시험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돛을 펼친 라이트세일 2호의 모습. 출처=The Planetary Society

돛을 달고 우주를 떠다니는 영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우주선이 실제로 돛을 편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행성협회‘(The Planetary Society) 측은 지난달 25일 발사된 우주선 ’라이트세일 2호‘(LightSail)가 돛을 펼친 모습을 언론에 공개했다.

라이트세일 2호가 아름다운 지구를 배경으로 활짝 돛을 펼친 시각은 지난 23일 오전 11시 47분(태평양 표준시 기준). 이날 라이트세일 2호는 약 32㎡의 돛을 사진에서처럼 성공적으로 펼쳐 본격적인 ‘솔라세일’을 시작했다.

솔라세일(Solar Sail)은 태양으로부터 나오는 광자들이 우주선의 돛에 부딪히면서 생기는 광력을 이용해 추진력을 얻어 비행하는 것을 말한다. 처음의 가속력은 미약하나 지속해서 빛을 받으면 고속에 도달할 수 있는데 특히 태양 빛은 우주 어디서든 무제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솔라세일은 미래 성간 우주여행의 한 방법으로 여겨진다. 라이트세일 2호는 이같은 방식으로 하루 500m씩 고도를 끌어올려 지구궤도 원지점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라이트세일 2호 카메라가 잡힌 돛을 펴는 영상

행성협회 최고경영자(CEO) 빌 나이는 "40여년 전 행성협회 창립자들의 꿈이 마침내 실현됐다"면서 "우리 협회 팀원과 전세계 수만명의 지지자들 덕분에 성공적으로 태양광을 타고 항해하기 시작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치 영화나 만화 속에서나 볼 법한 이 아이디어는 40여년 전 유명 천문학자 칼 세이건(1934∼1996)이 내놓았다. 우주 다큐멘터리 ‘코스모스’의 진행자로 명성을 떨친 그는 한 TV 토크쇼에 출연해 태양빛 만을 에너지 삼아 우주를 항해하는 우주선 제작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라이트세일 2호는 무게 5㎏의 식빵 한 덩어리만한 초소형 위성인 ‘큐브샛‘(CubeSat)으로, 1차 목표는 한달간 비행을 지속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 2015년에도 라이트세일 1호가 발사됐으나 당시에는 우주에서 돛을 펴는 시스템만 시험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