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BBC 기자 "독도를 한국이 점유하고 있다" vs 일리야 "독도는 한국영토"

이미나 입력 2019.07.26. 16:53 수정 2019.07.26. 17:23

BBC 로라 비커 기자가 23일 트위터에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토 침공에 대해 언급했다.

로라 비커 기자는 "러시아 비행기는 중국과 훈련 중인 것으로 보이는데, 한국이 점유하고 있지만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섬 위를 비행했다"면서 "이것은 이 지역에서의 복잡한 동맹 관계와 격렬한 불만 그리고 남한이 어떻게 고립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BC 로라 비커 기자가 23일 트위터에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토 침공에 대해 언급했다.

로라 비커 기자는 "러시아 비행기는 중국과 훈련 중인 것으로 보이는데, 한국이 점유하고 있지만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섬 위를 비행했다"면서 "이것은 이 지역에서의 복잡한 동맹 관계와 격렬한 불만 그리고 남한이 어떻게 고립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에 러시아 출신으로 2017년 한국으로 귀화한 벨랴코프 일리야가 단 댓글이 눈길을 끈다.

일리야는 "독도는 한국이 점유하고 있는 게 아니다. 독도는 한국영토다. 영국의 스코틀랜드처럼. 원한다면 UN의 공식지도에서 확인 가능하다"고 답했다.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바 있는 일리야는 2017년 한국으로 귀화하면서 ‘일리야 벨랴코프’에서 ‘벨랴코프 일리야’로 성과 이름의 순서가 바뀌었다. 그는 의료 통역관, 주한 러시아 대사관 홍보담당, 삼성 DMC연구소 외국인 채용담당관 등을 지내왔다.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반가운 의무”라며 사전투표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23일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에 걸쳐 7분간 침범했다고 밝혔다.

참모본부는 우리 공군이 F-15K와 KF-16 전투기를 출격 시켜 차단 기동을 펼침과 동시에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

한국 측은 러시아 군용기가 중국 군용기와의 연합 훈련 도중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명백히 침범한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러시아 측은 영공 침범이 없었으며 오히려 우리 전투기들이 비전문적인 행동, 공중 난동을 부렸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무단 침범한 것과 관련, "일본 영토에서의 이 같은 행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뚱맞은 태도를 보였다. 

이에 국방부는 "일본 측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으며,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주장 도발은 계속되고 있다.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했다.


우리나라가 이에 항의했지만 일본 정부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다"라고 주장하면서 한국 측 항의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일본 측은 남북 단일팀의 한반도기에 독도가 표기됐다는 이유로 강하게 항의했다.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를 '정치적 행위'로 규정하고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들 것을 권고했다.

당시 권고를 받아들여 한반도기에는 독도를 뺀 우리나라는 도쿄 올림픽의 독도 표기로 제대로 뒤통수를 맞은 격이 됐다.

아시안게임 카누용선 500m 여자 결선에서 남북 단일팀이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지만 시상식에 입장한 선수단이 든 한반도기에는 독도가 테이프로 가려져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