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파트 주차장서 두살배기 차에 치여 참변..운전자 입건(종합)

입력 2019.08.02. 09:40

부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두 살배기 아동이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2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5분께 기장군 한 아파트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통로를 걷던 A(2) 군이 B(34) 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다.

A 군은 통로를 오른편에서 왼편으로 가로지르던 중 차량에 치였고, 바퀴 아래 깔리면서 크게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A 군 어머니도 지하주차장에 있었지만, 아이가 잠시 어머니 손에서 벗어난 사이 사고가 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고 현장 [부산경찰청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재홍 기자 = 부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두 살배기 아동이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2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5분께 기장군 한 아파트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통로를 걷던 A(2) 군이 B(34) 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다.

A 군은 통로를 오른편에서 왼편으로 가로지르던 중 차량에 치였고, 바퀴 아래 깔리면서 크게 다쳤다.

A 군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A 군 어머니도 지하주차장에 있었지만, 아이가 잠시 어머니 손에서 벗어난 사이 사고가 났다.

A 군은 혼자 보행이 가능한 상태였다.

블랙박스 화면에는 사고 후 A 군 어머니가 놀라 달려오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운전자 B 씨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 씨 차량 뒷좌석에도 어린아이가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에는 B 씨가 다른 차량에 비해 특별히 과속으로 달렸다고 할 만큼의 속도는 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운전자가 안전주의 의무를 다해 사고를 예방할 의무가 있는 만큼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