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강경화 "엄중우려" vs 고노 다로 "왜 불만?"..아세안+3 회의 설전(종합)

방콕=CBS노컷뉴스 김재덕 기자 입력 2019.08.02. 14:03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대상국(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2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장에서는 한일 외교장관들이 정면으로 충돌하며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3 외교장관회의에서는 왕이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차례로 모두 발언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姜 "자유무역 원칙 도전, 일방적 자의적"..고노 "자유무역체제와 완전 부합"
모두 발언하는 강경화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이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대상국(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2일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장에서는 한일 외교장관들이 정면으로 충돌하며 설전을 벌였다.

이날 오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3 외교장관회의에서는 왕이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차례로 모두 발언에 나섰다.

강 장관은 "일본이 오늘 아침 포괄적 수출우대 조치를 받는 무역 상대국 목록에서 한국을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방법으로 제외한 데 대해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러한 결정을 엄중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자유무역 확대를 통해 모든 국가들이 공유해야 할 파이를 키워야 하지만 우리 지역에서는 그런 근본적인 원칙들이 도전받고 있다"며 일본의 무역보복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한국은 보다 자유롭고 공정한 거래 시스템 기반을 강화해 나가고자 하는데 이런 면에서 주요 교역국간의 무역긴장에 대해 지난달 31일 공동선언에 표현됐듯이 아세안 외교장관들과 우려를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공동선언은 "주요 교역국 사이에서 발생한 무역갈등을 우려하며, WTO(세계무역기구)에 구체화된 투명하고 개방적이며 규칙을 따르는 다자 무역체제를 지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강 장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지역에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차별이 없는 무역을 확대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에 방해를 받지 않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어 마이크를 잡은 고노 외무상은 "아세안 국가의 동료 외교장관들로부터 일본이 취한 무역조치에 대해 불만을 듣지 못했다"며 "한국은 아세안 국가들보다 더 우호적이거나 동등한 지위를 누려왔는데 강 장관이 말한 아세안 국가의 불만이 무슨 근거로 한 말인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은 "민감한 상품과 기술에 대한 안보 목적의 수출통제는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일본의 의무"라며 "일본의 필요하고도 합법적인 수출통제 조치는 WTO협정 및 관련규범을 포함해 자유무역체제와 완전하게 부합한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그게 바로 우리가 아세안 장관들로부터 불만을 듣지 못한 이유라는 걸 모두 알고 있다'며 "따라서 앞으로 이와 관련한 다른 이슈는 없을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방콕=CBS노컷뉴스 김재덕 기자] jdeog@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