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박지원 "日아베가 美트럼프 푸들이라지만..우리에게 너무해"

박지혜 입력 2019.08.05. 11:29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5일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 국면에서 미국의 중재 역할과 관련 "아베가 트럼프의 푸들이라 하더라도 미국은 우리에게 너무 하다"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미국답게 동북아 평화와 경제 질서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우리에게 지소미아를 폐기하지 말라고 하려면 일본에도 경제보복 제재를 취소하라고 이야기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5일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한 한일 갈등 국면에서 미국의 중재 역할과 관련 “아베가 트럼프의 푸들이라 하더라도 미국은 우리에게 너무 하다”라고 표현했다.

박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친미파라고 자부한다”라며 “그러나 미국은 우리에게 너무하다”라고 전했다.

그는 “아무리 중국 견제를 위해서 일본이 필요하고 아베가 트럼프의 푸들이라 하더라도 한국은 미국에게 절대 필요한 나라”라면서 “우리는 지정학적으로 코앞에 4강이 있고 ‘도랑에 든 소’로 미국, 중국, 일본 풀도 먹어야 사는 나라이다. 유일한 분단 국가다. 미국 풀만 먹고는 살 수가 없다”라고 썼다.

이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미국이 팔짱만 끼고 있다면 미국의 안보와 경제에 부메랑으로 돌아간다”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볼턴 보좌관에 이어 미국 신임 국방장관이 방한해 방위비 분담 증액과 호르무즈 파병을 요구한다고 한다”라며 “미국이 미국일 때 우리는 존경한다”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그는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도 “저는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폐기를 주장하는데, 폐기했을 때 한미일 안보도 문제가 있지만 (일본 경제보복으로)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을 흔들어 미국에도 막대한 경제적 차질이 있다”며 “안보와 경제를 무시하고 미국이 이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굉장히 불만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미국답게 동북아 평화와 경제 질서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우리에게 지소미아를 폐기하지 말라고 하려면 일본에도 경제보복 제재를 취소하라고 이야기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박 의원은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과 면담 계획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만나자고 얘기했지만 (그쪽에서) 8·15 이후를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를 주시하는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서는 “한미군사훈련을 하는 2주간 북미 간 실무대화는 열리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제가 알고 있기에는 지금 북미 간에 상당한 접촉을 해서 이달 말께 북미 실무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