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정경두, '해병대 독도경비' 제안에 "국가 차원서 검토"

입력 2019.08.05. 16:38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5일 독도 경비를 경찰에서 해병대로 이관하자는 의견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치안 유지가 아닌 영토 수호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므로 독도 경비를 해병대로 이관하는 게 어떤가'라는 정의당 김종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어떤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수호..전략적 마인드로 대응"
김종대 "독도방위사령부 창설하고 독도경비군 세워야" 주장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보배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5일 독도 경비를 경찰에서 해병대로 이관하자는 의견에 대해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치안 유지가 아닌 영토 수호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므로 독도 경비를 해병대로 이관하는 게 어떤가'라는 정의당 김종대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정 장관은 "저희는 어떤 상황에서도 대한민국을 지키고 수호할 수 있도록 하는 부분에 대해 항상 생각하고 전략적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에 들어왔을 때 4개국 전투기가 거의 50대가 떴다"며 "독도가 국제 정치에 있어서 핫스팟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런 열점이 되는 공간에서 우리는 독도방위사령부를 창설하고 독도경비군을 세워야 한다"며 "이것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보다 우리 의지를 과시하는 데 더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해군 1함대는 독도 인근에서 영해를 통제하는 전략군 사령부가 돼야 한다"며 "이를 시행하지 않더라도 군이 검토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방위 전체회의 시작 기다리는 정경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19.8.5 yatoya@yna.co.kr

hanjh@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