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위안부 세계에 다 있어"..전쟁범죄 '물타기'까지

박진주 입력 2019. 08. 05. 20: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평화의 소녀상' 전시 취소를 둘러싼 파장이 일본 안에서도 일파만파 번지고 있습니다.

아이치현 지사까지 나서 '검열이다. 그래서 위헌 소지가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전시 취소에 앞장선 나고야 시장은 위안부는 전세계 어디에나 있다, 소녀상이 일본인의 마음을 짓밟고 있다는 망언을 또 했습니다.

박진주 기잡니다.

◀ 리포트 ▶

전시회 실행위원장을 겸하는 일본 아이치현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회 중단 압력'이라는 일본의 전근대적 국가 폭력을 성토했습니다.

[오무라/일본 아이치현 지사] "공권력을 가진 분이 이런 내용은 좋다, 나쁘다고 말하는 건 일본 헌법 21조에서 말하는 '검열'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일본도 한국처럼 헌법 21조에서 언론출판집회결사의 자유를 명시하는데, 여기서 금지하는 검열을 했으니, 헌법 위반 소지가 짙다는 겁니다.

게다가 전시가 취소됐는데도 여전히 휘발유를 뿌리겠다는 테러위협을 여전히 받고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일본 제1야당 대표도 이런 폭력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에다노 유키오/입헌민주당 대표] "표현 내용에 대한 평가는 다양하게 있을 수 있는데 폭력적인 협박으로 중단시키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호소에도 불구하고 극우성향의 나고야시 시장은 또 막말을 쏟아냈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나고야 시장] "(표현의 자유는) 절대적으로 뭘해도 되는 자유가 아닙니다. (이번의 경우는) 일본인의 마음을 짓밟는 겁니다."

본질적 기본권인 '표현의 제한'을 운운하면서, 난데없이 '표현의 자유' 때문에 가해자인 일본의 마음이 짓밟히고 있다는 궤변을 한 겁니다.

궤변은 거짓말로 또 이어졌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나고야 시장] "이런 위안부는 안타깝지만 세계 어디에나 있었습니다. 강제 연행 사실은 없습니다."

동시에 소녀상 전시를 승인한 과정을 조사하겠다며 표현의 자유를 계속 억압했습니다.

하지만 전시회 실행위원들은 아이치현을 상대로 전시 중단의 절차적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어서 표현의 자유, 나아가 인권 억압에 대한 저항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박진주입니다.

(영상편집 : 김관천)

박진주 기자 (jinjoo@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