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economic

[단독] 4억짜리 호반아파트 샀다면 1억은 김상열 회장 주머니로

입력 2019.08.06. 18:51 수정 2019.08.07. 05:06
자동 요약

호반건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신도시·공공택지지구에서 진행한 아파트 분양사업을 통해 모두 2조원 넘는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신문이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입수한 'LH 2008~2018년 공동주택용지 블록별 입찰 및 낙찰, 전매 현황'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함께 분석한 결과 호반건설은 이 기간 낙찰받은 신도시·공공택지지구의 공동주택용지에서 총 10조 1379억원의 분양매출을 올리고 2조 6203억원의 분양수익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도시·공공택지 아파트 분양사업, 10년 수익 2조 6203억 수익률 26%

[서울신문]민간택지 건설사의 2배 넘는 폭리
“공공사업 목적 훼손… 철저 조사를”

호반건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신도시·공공택지지구에서 진행한 아파트 분양사업을 통해 모두 2조원 넘는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익률이 26%에 육박해 신도시 정책이 호반건설과 김상열(58) 회장 일가의 부를 축적하는 데 이용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국민들이 신도시에서 4억원짜리 호반아파트를 분양받았다면 1억원은 김 회장의 주머니로 들어간 셈이다. 그린벨트 해제 및 토지 수용을 통해 국민 세금으로 조성한 신도시·공공택지지구가 호반건설의 먹잇감이 되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부담금 규모가 훨씬 커졌다고 할 수 있다.

김상열 호반건설그룹 회장

6일 서울신문이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입수한 ‘LH 2008~2018년 공동주택용지 블록별 입찰 및 낙찰, 전매 현황’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함께 분석한 결과 호반건설은 이 기간 낙찰받은 신도시·공공택지지구의 공동주택용지에서 총 10조 1379억원의 분양매출을 올리고 2조 6203억원의 분양수익을 거뒀다. 수익률이 25.8%에 이른다. 분양매출은 건설사가 아파트 분양을 통해 거둬들이는 총매출을 뜻하고 분양수익은 분양매출에서 토지비·건축비 등 사업비를 제외하고 남은 금액이다.

호반건설은 이 기간 44개 필지를 낙찰받았고 전매를 통해 10개 필지를 별도로 매입했으며 7개 필지는 다른 회사에 팔았다. 이렇게 확보한 47개 공동주택용지 중 현재까지 40개 필지에서 아파트를 분양했다. 필지별로 계산하면 1개 아파트 단지를 분양할 때마다 약 655억원의 수익을 챙긴 셈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아파트 가격의 절반 가까운 수익을 얻기도 했다. 경기 의정부 민락2지구 호반베르디움1차(1567가구)에서 호반건설은 4812억원의 분양매출을 올렸는데 분양수익은 1975억원으로 수익률이 41.1%에 달했다. 호반건설이 LH 공동주택용지에서 얻은 평균 분양수익률 25.8%는 건설업계에서도 이례적으로 높은 수치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시공만 하는 경우 주택부문의 이익률은 7%선인데 이마저도 하자보수 비용과 본사 관리비용 등을 제외하면 5%대가 일반적”이라면서 “민간택지에서 시행과 시공을 함께 하는 건설사가 얻는 수익률이 10%대 중반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공공택지에서 20%대 중반의 수익을 얻는 것은 온당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는 지난해 호반건설의 실적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매출 1조 1744억원, 영업이익 2777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23.6%에 달했다. 현대건설(5.6%), 대우건설(5.3%) 등 대형 건설사들의 4배가 넘는 것은 물론 주로 민간택지에서 주택 시행·시공을 하는 현대산업개발의 지난해 영업이익률 11.3%의 두 배에 이른다. 최승섭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팀장은 “분양수익률이 25.8%라는 것은 신도시·공공택지 사업의 목적이 완전히 훼손됐다는 의미”라면서 “어떻게 이런 폭리를 얻을 수 있었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hobanjebo@seoul.co.kr

●제보 부탁드립니다

서울신문은 호반건설그룹 김상열 회장 일가의 승계 문제를 비롯해 그룹 계열사의 각종 갑질과 부당행위, 정관계 로비 등을 집중 취재하고 있습니다. 직접 당하셨거나 목격한 사례 등이 있다면 제보(hobanjebo@seoul.co.kr) 부탁드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집니다. 알려주신 내용은 끝까지 취재해 보도하겠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