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600만원 포기하고 일본 여행 접은 중년여성들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입력 2019.08.08. 04:21 수정 2019.08.08. 08:15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우리나라 국민의 일본여행 취소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팍팍한 살림살이로 한 푼 두 푼이 아쉬운 중년여성들도 '일본 안 가기'에 동참하고 있다.

곽 씨는 7일 CBS노컷뉴스에 "1년 전부터 계획한 여행이었다. 강행하자는 의견과 취소하자는 의견이 갈렸다. 그런데 8월 들어 상황이 더 악화했다"고 말했다.

곽 씨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친구들과 논의 끝에 지난 4일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안 가기'에 동참하려고 어려운 결정
일본 북해도 전경. 사진=하나투어 홈피 캡처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우리나라 국민의 일본여행 취소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팍팍한 살림살이로 한 푼 두 푼이 아쉬운 중년여성들도 '일본 안 가기'에 동참하고 있다.

50대 여성 곽 모 씨는 동갑내기 친구 3명과 함께 7일부터 3박4일간 일본 북해도를 여행할 예정이었다. 지난 6월 1인당 159만원씩 내고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구매했다.

그러나 7월 들어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되면서 고민이 깊어졌다. 곽 씨는 7일 CBS노컷뉴스에 "1년 전부터 계획한 여행이었다. 강행하자는 의견과 취소하자는 의견이 갈렸다. 그런데 8월 들어 상황이 더 악화했다"고 말했다.

부랴부랴 여행사에 취소수수료 규정을 문의했다. 여행 출발 5일 전부터 여행당일 취소수수료는 여행경비의 100%를 부담해야 했다.

여행을 취소할 경우, 따로 결제한 항공비(1인당 14만5천원, 총 58만원)를 제외하면 경비를 전혀 돌려받을 수 없었다. 곽 씨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친구들과 논의 끝에 지난 4일 일본 여행을 취소했다. 일본 여행 거부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곽 씨는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 국무회의에서 한 발언 내용을 보도로 접한 뒤 여행을 안 가기로 최종 합의했다. 1인당 144만5천원을 위약금으로 날렸지만 '아까워하지 말자'고 서로 다독였다"고 웃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일본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대단히 무모한 결정이다. 단호하게 상응조치를 하겠다"고 아베에 전면대응을 선포했다. 국민들을 향해서도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7월 15일 이후 일본행 여행객 수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7월 26~31일에는 작년 동기대비 9.9%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moon034@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5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