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월호 단체들, '참사 왜곡보도' KBS·MBC 책임자 명단 공개

입력 2019.08.08. 11:06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8일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참사'를 지휘한 책임자로 KBS·MBC 국장급 3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4.16연대 등은 이날 성명에서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김장겸 전 MBC 보도국장·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 3명을 보도참사 책임자로 지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김시곤 전 보도국장·MBC 김장겸 전 보도국장·박상후 전 전국부장 지목
세월호 단체들, '참사 왜곡보도' KBS·MBC 책임자 명단 공개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8일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 참사'를 지휘한 책임자로 KBS·MBC 국장급 3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4.16연대 등은 이날 성명에서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김장겸 전 MBC 보도국장·박상후 전 MBC 전국부장 3명을 보도참사 책임자로 지목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김시곤 당시 KBS 보도국장은 "지나친 추모 분위기를 경계한다'며 KBS 앵커들에게 검은 옷을 입지 말 것을 지시했다. 2014년 4월에는 "세월호 사고 희생자 수는 연간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 수를 생각하면 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해 유가족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김장겸 당시 MBC 보도국장은 편집회의에서 참사 관련 보고를 받던 중 유가족들을 두고 "완전 깡패네, 유족 맞아요?"라고 발언했다. 팽목항 상황에 대해서도 "국민 수준이 그 정도", "국가가 아프리카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박상후 당시 MBC 전국부장은 2014년 5월 7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조급증에 걸린 우리 사회가 왜 잠수부를 빨리 투입하지 않느냐며 그를 떠민 건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할 대목"이라고 발언했다는 이유로 명단에 올랐다.

그는 KBS 간부들이 분향소에 조문했다는 소식에 "뭐 하러 거길 조문을 가느냐. 차라리 잘 됐다. 그런 놈들 (조문)해줄 필요 없다"고 발언했다고도 4·16연대 등은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안광한 전 MBC 사장, 길환영 전 KBS 사장을 세월호 당시 '보도참사 책임자'로 규정했다. 이달 2일에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YTN, TV조선, 채널A, MBN을 '세월호참사 언론 책임자'로 지목했다.

4.16연대 등은 언론을 포함해 구조·인양·조사방해 등 영역별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을 매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uju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