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마니커에프앤지, '삼계탕' 아마존 입점..美 수출 확대

이주현 입력 2019.08.08. 11:28

한국산 삼계탕의 미국수출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수출 초기 오프라인 중심 판매에 이어 온라인 경로인 야미바이 입점이 주로 아시아계 소비자를 겨냥한 것이라면 아마존 입점으로 명실공히 미국의 모든 소비자들이 손쉽게 마니커에프앤지 삼계탕을 접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산 삼계탕의 미국수출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육가공업체 마니커에프앤지는 8월부터 세계 최대의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서 자사의 삼계탕 판매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마니커에프앤지는 2014년 미국에 삼계탕 수출을 시작한 이후 5년만에 온·오프라인 시장을 통해 미국 전역에 식품한류를 일으킬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마니커에프앤지 삼계탕의 아마존 입점은 지난 6월 미국 내에 폭넓은 영업조직을 갖춘 해태USA, 미주지역 중국계 최대의 온라인쇼핑몰 야미바이와 3자간 업무협약(MOU) 체결에 이어 미국시장 확대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수출 초기 오프라인 중심 판매에 이어 온라인 경로인 야미바이 입점이 주로 아시아계 소비자를 겨냥한 것이라면 아마존 입점으로 명실공히 미국의 모든 소비자들이 손쉽게 마니커에프앤지 삼계탕을 접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마니커에프앤지 관계자는 “아마존 입점의 의미는 단순히 유통경로 하나를 더 만들었다는 차원이 아니라 제품의 신뢰도까지 높여 기존 판매경로와의 시너지 창출이 가능해진 데 있다"며 “초기 판매확대를 위해 유통을 담당하는 해태USA와 공동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마니커에프앤지는 미국에 이어 4분기중 캐나다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향후 베트남, EU까지 수출시장을 넓힐 예정이다. 한편 마니커에프앤지는 이달 코스닥 시장 상장을 앞두고 있어 미국시장 확대와 함께 겹경사를 맞게 될 전망이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