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하태경 "한미일 정보공유약정 운운 정의용 실장, 국민 기만"

김민석 기자 입력 2019.08.08. 11:53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8일 "'한일 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없어도 한미일 정보공유약정 활용하면 된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 실장 말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결국 정 실장은 한미일 정보공유약정 역시 한일 지소미아가 유지될 때 제대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을 모를 리 없다"며 "알면서도 한일 지소미아 파기를 운운한 것이라면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고, 정말 모르는 것이라면 대한민국 안보실장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속한 정보공유 어려울뿐더러 日동의없이 정보 받을 수 없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8일 "'한일 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없어도 한미일 정보공유약정 활용하면 된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 실장 말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일 정보공유 약정은 미국을 거쳐야만 한일 양국이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구조"라며 "한일 양국의 직접적인 정보 공유가 막혀 신속한 정보 공유가 어렵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한국이 일본에 원하는 정보가 있을 때 미국에 의뢰하고, 미국은 일본에 그 정보를 요구해 동의를 받아야만 한국이 정보를 받게 됩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에 한국은 일본이 가진 미사일 정보를 받아 정확히 분석하는데 하세월이 걸릴 수도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더욱이 이 약정은 당사국 외 공유된 정보를 제3국에 제공하지 않는다는 한미·미일 지소미아를 근거로 해 한미일 3개국이 모두 동의를 해야만 정보공유가 된다"며 "일본이 정보 공유에 동의하지 않으면 아무리 미국을 통하더라도 한국은 일본의 정보를 받을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정 실장은 미국이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지속을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하는데 미국은 한일 지소미아 파기도 적극 반대하고 있다"며 "파기된다면 한미 간에도 신뢰가 깨져서 한미일 정보공유약정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고도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결국 정 실장은 한미일 정보공유약정 역시 한일 지소미아가 유지될 때 제대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을 모를 리 없다"며 "알면서도 한일 지소미아 파기를 운운한 것이라면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고, 정말 모르는 것이라면 대한민국 안보실장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