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친일잔재 청산하자"..광주시, 신사 터에 단죄문 세워

입력 2019. 08. 08. 13:10

기사 도구 모음

일제강점기 실상을 알리고 반성 없는 만행을 기억하기 위한 단죄문이 광주에 세워졌다.

광주시는 8일 일제강점기 시절 신사가 들어섰던 남구 광주공원에서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식을 열었다.

단죄문 설치는 이날 광주공원을 시작으로 65곳에서 이어진다.

해방을 맞은 시민이 계단과 광장 등 터만 남기고 신사를 부순 상징성을 기려 첫 단죄문은 광주공원에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공원 시작으로 65곳..일본 불매운동 선언 이어져
기억해야 할 역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8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공원 계단에 일제 식민지 잔재물임을 알리는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단죄문이 세워져 있다. 광주시는 친일 인사의 행적이 검증된 기록을 적시하고, 일제 잔재 시설물에도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기록해 시민과 후대에 널리 알리고자 광주공원 등 65곳에 단죄문 설치를 이어간다. 2019.8.8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일제강점기 실상을 알리고 반성 없는 만행을 기억하기 위한 단죄문이 광주에 세워졌다.

광주시는 8일 일제강점기 시절 신사가 들어섰던 남구 광주공원에서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식을 열었다.

광주시는 친일 인사의 행적이 검증된 기록을 적시하고, 일제 잔재 시설물에도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기록해 시민과 후대에 널리 알리고자 단죄문을 설치했다.

일제 잔재물에 대한 단죄문 설치는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처음이다.

단죄문 설치는 이날 광주공원을 시작으로 65곳에서 이어진다.

해방을 맞은 시민이 계단과 광장 등 터만 남기고 신사를 부순 상징성을 기려 첫 단죄문은 광주공원에 세웠다.

광주시는 친일잔재 조사 기획팀(TF) 운영과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비석, 누정 현판, 교가, 군사·통치시설 등 65개의 일제 잔재물을 확인했다.

국·공유지에 있는 25개 일제 잔재물에 단죄문을 우선 설치하고, 사유지의 잔재물은 소유자와 협의를 통해 단계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뿌리 뽑아야 할 친일잔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8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공원에서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식에 참가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이용섭 광주시장 등이 뽑혀 나간 친일파들의 공적비를 살펴보고 있다. 광주시는 친일 인사의 행적이 검증된 기록을 적시하고, 일제 잔재 시설물에도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기록해 시민과 후대에 널리 알리고자 광주공원 등 65곳에 단죄문 설치를 이어간다. 2019.8.8 hs@yna.co.kr

단죄문 제막식에는 일제 징용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와 시민,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제막식은 경과보고, 기념사, 단죄문 낭독, 단죄문 제막, 단죄문 설치 현장 순례 순으로 이어졌다.

국민의례에서는 일제와 싸운 독립군이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 랭 사인'에 가사를 붙여 불렀던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단죄문 제막을 마친 행사 참가자들은 광주공원 비석군을 찾아 뿌리가 뽑힌 채 넘어진 친일파 윤웅렬, 이근호, 홍난유의 공적비를 둘러봤다.

이날 광주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불매운동을 다짐하는 선언도 이어졌다.

지역 27개 전통시장과 상점가 회장으로 구성된 광주시 상인연합회는 양동시장 입구에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 선포식을 열었다.

북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했던 주민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했다.

'친일잔재 청산하자'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8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공원에서 일제 징용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이용섭 광주시장 등 참석자들이 친일잔재 청산 단죄문 제막을 하고 있다. 광주시는 친일 인사의 행적이 검증된 기록을 적시하고, 일제 잔재 시설물에도 역사적 사실을 정확히 기록해 시민과 후대에 널리 알리고자 광주공원 등 65곳에 단죄문 설치를 이어간다. 2019.8.8 hs@yna.co.kr

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