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제동원 피해자와 함께 싸우자" 한·일 시민사회 맞손(종합)

입력 2019.08.08. 13:29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이 악화한 속에서도 양국 시민사회가 손을 맞잡고 8·15 광복절 공동 행사에 나선다.

올해 3·1운동 100주년, 광복 74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11월 일본 현지 20여개 시민단체들이 모여 결성한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 함께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제동원공동행동, 日 시민단체와 광복절 행사 함께 진행
아베규탄 시민행동 "10일, 15일 촛불문화제 함께해달라" 참여 독려
'아베를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8.15 시민대회, 국제평화행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김주환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이 악화한 속에서도 양국 시민사회가 손을 맞잡고 8·15 광복절 공동 행사에 나선다.

강제동원 피해자와 18개 시민단체로 꾸려진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강제동원 공동행동)은 8일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15일로 예정된 '시민대회 및 국제평화행진'을 일본 시민단체들과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3·1운동 100주년, 광복 74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지난해 11월 일본 현지 20여개 시민단체들이 모여 결성한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 함께 한다.

공동행동 측은 15일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강제동원 문제, 우리가 반드시 해결하자'는 주제로 시민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를 향해 공식 사죄와 문제 해결을 촉구할 방침이다.

강제동원 피해를 직접 겪은 이춘식 할아버지, 양금덕 할머니 등도 참석해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온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목소리를 높일 계획이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약 2천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자들은 이후 올바른 역사를 위한 시민 소원을 매단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날리고,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는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를 앞세워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광복 74주년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8.15 시민대회, 국제평화행진 기자회견에서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8.8 yatoya@yna.co.kr

지난 7월부터 온·오프라인에서 시민들에게 받은 서명지도 대사관 측에 전달한다.

광복절 행사에 앞서 14일에는 한국, 일본 전문가들이 모여 '해방 74년, 강제동원 문제의 어제, 오늘, 내일'을 주제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시민들의 연대를 설명하고 향후 역할, 과제에 대해서 논할 예정이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는 "피해 할아버지들은 '(아직) 완전히 해방된 나라에 사는 것이 아니다'고 하셨다"면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과) 소송은 끝까지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700여개 시민 사회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 시민행동'도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을 규탄하기 위한 촛불 문화제에 힘을 더해달라고 호소했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이달 10일 평화의소녀상 인근에서 4차 촛불 문화제가, 15일 광복절에는 광화문광장에서 5차 촛불 문화제가 열린다고 설명하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 반성에 기초한 새로운 한일관계 수립을 위한 행동에 나서 달라"고 외쳤다.

이들은 전날 일본 정부가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한 것을 두고 "보편적 정의와 인권에 입각한 우리 대법원의 판결에 대한 아베 정권의 거부는 곧 침략의 역사에 대한 반성 거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도발은 명백히 우리를 '안보상 신뢰할 수 없는 국가'로 규정한 것"이라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10억엔 반환을 통한 위안부 합의 파기 확정 등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박석운 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일본이 백색국가 배제와 3개 핵심 부품소재 수출규제 등을 원상회복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안보상 신뢰상실을 이유로 지소미아를 파기할 것이라는 점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선언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은 "한일간 극단적 긴장상태를 초래한 원인 중에는 한국 보수언론이 일본어판에서 한국을 부도덕한 국가인 양 보도한 것도 있다"며 "양국 보수언론이 왜곡된 뉴스를 주거니받거니 하면서 왜곡과 혐오,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적 인권과 인류애를 말살시킨 과거사를 언론이 제대로 짚어내야 하며, 아베 정부와 일본 언론도 이를 느끼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e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