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한·일 시민단체 '8·15 국제평화행진' 함께한다

전현진 기자 입력 2019.08.08. 15:09 수정 2019.08.09. 09: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강제동원 문제 해결’ 힘 모아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광복절 행사를 함께하기로 했다.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강제동원 공동행동)은 8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5일로 예정된 광복절 행사 ‘8·15 시민대회, 국제평화행진’을 일본 시민단체들과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복절 오전 11시부터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이 행사에 ‘강제동원 진상규명 네트워크’ ‘포럼 평화·인권·환경’ 등 22개 일본 시민단체가 결성한 ‘일본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 함께한다. 일본 공동행동 측은 연대사를 전하기로 했다. 신일철주금(신일본제철) 강제동원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와 미쓰비시중공업에서 여성 근로정신대로 강제동원된 양금덕 할머니 등이 공개 발언한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은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전쟁할 수 있는 국가로 나아가는 것은 동아시아 전체에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화적인 (한·일) 시민연대의 전통을 이번 행사에서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희자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공동대표는 “강제동원 피해배상 재판은 20여년 전 일본에서 먼저 시작됐는데 당시 일본의 양심 있는 지식인, 변호인, 국민의 도움이 없었다면 (지난해 대법원 판결을) 성사시킬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일본 시민단체와의 결연은 아주 중요하다”고 했다. “피해 할아버지들은 ‘완전히 해방된 나라에 사는 것이 아니다’라고 하시는데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소송은 끝까지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현진 기자 jjin23@kyunghyang.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