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제동원 피해자 "日 배상 판결 이행하라"

송재인 입력 2019.08.08. 16:0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가 강제동원 피해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강제동원 피해자와 1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오늘(8일) 오전 서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참가자들은 지난 2010년 일본 나고야 고등법원도 강제동원이 불법 행위라는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을 인정하지 않고 경제 조처에 나선 아베 정부를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15일 서울 광장에서 열리는 광복절 시민대회에 일본 시민도 참여해 강제 동원 문제 해결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광복절 행사엔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 등 2천여 명이 참가해 주한 일본대사관까지 대규모 행진을 벌일 예정입니다.

송재인 [songji10@yt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