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나경원은 나베'..나경원, 악플러 170명 고소

양예빈 입력 2019.08.08. 18:51 수정 2019.08.08. 21:1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자신에게 악플을 단 네티즌들을 무더기로 고소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늘(8일) 나 원내대표가 지난 6월 초 자신과 관련한 기사에 악플을 단 170개의 아이디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네티즌은 오늘 "나경원 의원에게 단 댓글과 관련해 경찰에서 연락을 받았다"는 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자신에게 악플을 단 네티즌들을 무더기로 고소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늘(8일) 나 원내대표가 지난 6월 초 자신과 관련한 기사에 악플을 단 170개의 아이디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가 지목한 기사는 지난해 12월 11일 나 원내대표가 한국당 첫 여성 원내 대표로 선출된 사실을 전한 기사입니다. 네이버를 통해 전해진 이 기사에는 무려 7천 개 가까운 댓글이 달렸습니다.

당선을 축하하는 댓글도 있지만, 상당수의 댓글들에는 나경원 의원에 대한 비난이 있었습니다.

"나경원 의원은 아베 챙겨야 하고, 일본 자민당 챙겨야 한다", " 일본가서 아베한테 당선보고 드려야지..일단 자위대 서울지부가서 일왕 사진에 참배하고", "자위대기념일만 손가락 꼽으며.기다리는 대표 매국.X" 등 나 원내대표에 대해 건전한 비판을 넘어서 악플에 가까운 댓글들이 많았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된 이 사건은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넘겨졌고, 영등포서는 최근 개별 건들을 해당 네티즌들의 거주지 경찰서로 이관해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관할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은 네티즌들은 관련 사실을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밝히고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오늘 "나경원 의원에게 단 댓글과 관련해 경찰에서 연락을 받았다"는 글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나 원내대표가 고발한 댓글 내용과 관련해 이 네티즌은 "경찰에 다시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나베=국X=쪽XX 이렇게 써서 그렇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 KBS 제보는 전화 02-781-4444번이나,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 'KBS 제보'를 검색하셔서 친구맺기를 하신 뒤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보는 보도에 반영되면 사례하겠습니다. KBS 뉴스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양예빈 기자 (yeah@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