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조선일보

"항상 호기심 넘치던.. 젊음과 노년의 미덕을 동시에 가졌던 분"

백수진 기자 입력 2019.08.09. 03:58 수정 2019.08.09. 14: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학평론가 황현산 1주기 맞아 추모 낭독회 '평생 읽고..' 열려
"'한국문학의 나아갈 길' 같은 담론을 지금도 펼치는 사람들이 있다. 한국문학이 행군하는 것도 아닌데 특별히 나아갈 길이 따로 있겠는가. 아무도 문학을 어디로 몰고 갈 수 없다."

문학평론가 황현산(1945~2018)이 생전 트위터에 올린 짧은 글을 듣고 객석에서 웃음이 터졌다. 7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추모 낭독회 '평생 읽고 쓰다 간 사람, 황현산을 읽는 밤'에는 시민 100여명이 모여 그가 남기고 간 문장들에 귀를 기울였다. 프랑스 현대시 연구자이자 번역가였던 황현산은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가 5만 부 이상 판매되며 대중적으로도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낭독회에는 신형철 문학평론가, 김민정 시인, 가수 요조 등이 참여했다.

7일 열린 황현산 추모 1주기 낭독회에서 김민정 시인이 ‘선생에게 부치는 편지’를 읽고 있다. /유튜브

'밤이 선생이다'의 편집자였던 김민정 시인은 직접 쓴 편지를 읽었다. 그는 "선생은 소통하는 법을 아는 학자였다"면서 "학문을 연마하는 것만이 아니라 사람과 씨름했고, 동시대 살아가는 사람들과 발걸음의 보폭을 맞춰줄 줄 알았다"고 했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은 "젊음의 미덕과 노년의 미덕을 동시에 가졌던 분이었다"면서 "항상 낯선 것에 대한 호기심이 있었고 젊은 평론가도 읽기 어려워하는 낯선 시를 누구보다 잘 읽어냈다"고 했다.

1주기를 맞아 곳곳에서 추모 물결이 잇따른다. 8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카페 '디어라이프'에는 서재를 재현해놓은 '황현산 추모의 방'이 마련됐다. 트위터에 올렸던 짧은 글들을 모은 '내가 모르는 것이 참 많다'와 평론집 '잘 표현된 불행'도 1주기에 맞춰 출간된다. '잘 표현된 불행'은 "내 생각은 시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했던 황현산의 시 비평만을 모은 평론집으로, 절판됐던 책을 복간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