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직원조회서 '막말 유튜브' 시청 강요 논란

엄하은 기자 입력 2019.08.09. 09:06 수정 2019.08.09. 10:06

국내 유명 화장품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최근 회사 월례조회에서 직원들에게 한일 관계와 관련한 막말 영상 시청을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임직원 700여 명이 참석한 월례조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난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이 담긴 극우 성향 유튜버의 영상을 상영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

국내 유명 화장품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최근 회사 월례조회에서 직원들에게 한일 관계와 관련한 막말 영상 시청을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임직원 700여 명이 참석한 월례조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정부 대응을 비난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이 담긴 극우 성향 유튜버의 영상을 상영했습니다.

이를 본 일부 직원들은 유튜버가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여성 비하 발언도 있었다며, 사내 익명게시판에 불쾌함을 호소했습니다.

직원들의 불만과 논란이 이어지자 한국콜마 측은 윤 회장이 해당 유튜버와 같은 극단적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취지로 영상을 튼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한국콜마는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과 원료를 제공하는 회사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사건으로 실시간 검색어 상단에 배치된 한국콜마 홈페이지는 접속량이 폭주해 접속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