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정화하려면 물 7.7억톤 든다"

정한결 기자 입력 2019.08.11. 07:20 수정 2019.08.11. 13:37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일본의 100만톤(t)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 "전례 없는 일"이라며 일본이 책임지고 방사능 피해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7일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이 100만톤(t)에 달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이를 범죄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30년에는 오염수 200만톤으로 급증..'전례없는 방류' 비난에 日은 침묵으로 일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의 방사성 오염수 저장 탱크./사진=AFP.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일본의 100만톤(t)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 "전례 없는 일"이라며 일본이 책임지고 방사능 피해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7일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이 100만톤(t)에 달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이를 범죄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11일 이철현 그린피스 동아시아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100만톤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행위는 전례 없는 사태"라고 밝혔다.

그는 "전례 없는 일이다보니 방류시 나타날 방사능 피해에 대해서도 조사된 바 없다"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가 발생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7일 기고문을 작성한 원자력 전문가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은 오염수 방류시 후쿠시마 인근 어업은 포기해야하며,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한국을 비롯한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예상이며 실제 방류시 더 심각한 방사능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담당은 그러면서 일본이 이를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담당은 "공해에 오염수를 방출하려면 국제사회의 양해를 구하고 (방류가) 무해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해야 한다"면서 "이 조사의 책임은 그린피스같은 환경단체가 아닌 일본 정부가 전적으로 져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현재 후쿠시마 원전 핵폐기물을 사실상 전혀 처분하지 못했다. 사고로 녹아내린 핵연료의 97%가 아직 원전 내부에 보관돼 있는데 여기로 지하수가 스며들면서 방사능 오염수가 매일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고 있다. 그린피스는 2030년에는 오염수가 현재 100만톤에서 200만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직까지 마땅한 해결책도 없다. 이 담당은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 부어 희석해야 한다"면서 "일본 정부도 이를 시도했지만 막대한 비용이 들자 방류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본이 돈을 들이붓는다고 해도 방사능 오염물질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사실상 (영구적인)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촌각을 다투는 사태에도 일본 정부는 조용하다. 이 담당은 "이 사태와 관련해 일본은 침묵을 지켜왔다"면서 "일본이 지금까지 보여준 유일한 반응"이라고 지적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