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종대 "美반대로 주미대사 내정자 교체?..워싱턴의 외교농단"

입력 2019.08.11. 17:20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1일 차기 주미대사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아닌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이 내정된 것이 문 특보에 대한 미국 반대 탓이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실이라면 워싱턴의 외교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국 반대 때문에 주미대사 내정자를 교체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것은 참으로 망연자실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반대 후 문정인→이수혁 교체'說 거론하며 "망연자실한 일"
김종대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1일 차기 주미대사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아닌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이 내정된 것이 문 특보에 대한 미국 반대 탓이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실이라면 워싱턴의 외교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미국 반대 때문에 주미대사 내정자를 교체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것은 참으로 망연자실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워싱턴포스트(WP)의 존 허드슨 기자는 트윗에 '(내정자 교체는) 문 특보로의 대사 내정에 대한 워싱턴의 비공식적 반대 후에 이뤄졌다'고 했다"며 "이 말이 사실이라면 도대체 워싱턴의 누가 이런 외교농단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마치 기업체 사장이 노동조합에 '노조위원장을 바꾸라'고 말하는 것과 같고, 여당 대표가 야당에 '당 대표를 바꾸라'고 말한 것과 같다"고 역설했다.

이어 "허드슨 기자는 같은 날 추신으로 '트럼프는 누가 자신의 친구인지 모르는 것 같다'며 대사 내정자 교체에 비판적 관점을 피력했다"며 "이는 (미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가장 지지한 사람이 문 특보인 것을 모르고 주변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대사를 교체한 정부도 이상하지만, 더 어처구니없는 일은 '미국이 반대하니 문 특보는 특보 자리에서도 물러나라'고 하는 보수 야당의 정치인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애초 문 특보를 내정한 이유는 최근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과 중거리 미사일 한국 배치 추진 등 감당할 수 없는 요구를 해 이에 맞설 강한 외교력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미국에서 문 특보를 '반미'(反美)라고 하는 인사를 본 적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작 우리 내부에서 (문 특보를) 반미주의자로 낙인찍는 이데올로그(이론가)들이 설친다"며 "여기에 정부가 끌려다니면 주변 강국 눈치나 보는 신세로 전락한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