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제

연합뉴스

美어린이집 화재로 아이 5명 숨져.."부모 야근으로 맡겼는데"

입력 2019.08.12. 14: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불이 나 안에 있던 유아 5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과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1년 가까이 해당 어린이집를 이용했다는 로켓 슬럽스키는 사고 당일 "아이들 부모가 밤샘 근무를 해 아이들을 맡겼다"며 "모두 막막한 상태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아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존 위덤스키 화재조사관은 3층짜리 어린이집 건물 1층 거실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펜실베이니아서 새벽 어린이집 불나 형제자매 4명 등 참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11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불이 나 안에 있던 유아 5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과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숨진 어린이 가운데 4명은 형제자매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께 펜실베이니아주 북동부 이리 지역의 24시간 어린이집인 '해리스 패밀리 데이케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4남매를 포함해 8개월에서 7살 사이의 어린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소방 당국은 지붕을 통해 바깥으로 탈출한 10대 청소년 두 명을 비롯한 나머지 아이들은 모두 구조됐다고 밝혔다.

어린이집 운영자인 일레인 해리스도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손자 두 명과 손녀 두 명을 한꺼번에 잃은 4남매의 할머니 밸러리 로켓 슬럽스키는 불타버린 건물을 바라보며 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고 AP는 전했다.

1년 가까이 해당 어린이집를 이용했다는 로켓 슬럽스키는 사고 당일 "아이들 부모가 밤샘 근무를 해 아이들을 맡겼다"며 "모두 막막한 상태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아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존 위덤스키 화재조사관은 3층짜리 어린이집 건물 1층 거실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외국의 어린이집 기사 본문과 관계없는 자료사진 [타스=연합뉴스]

sy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