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美어린이집 화재로 아이 5명 숨져.."부모 야근으로 맡겼는데"

입력 2019.08.12. 14:25
자동 요약

11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불이 나 안에 있던 유아 5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과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1년 가까이 해당 어린이집를 이용했다는 로켓 슬럽스키는 사고 당일 "아이들 부모가 밤샘 근무를 해 아이들을 맡겼다"며 "모두 막막한 상태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아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존 위덤스키 화재조사관은 3층짜리 어린이집 건물 1층 거실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펜실베이니아서 새벽 어린이집 불나 형제자매 4명 등 참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11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불이 나 안에 있던 유아 5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과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숨진 어린이 가운데 4명은 형제자매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께 펜실베이니아주 북동부 이리 지역의 24시간 어린이집인 '해리스 패밀리 데이케어'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4남매를 포함해 8개월에서 7살 사이의 어린이 5명이 목숨을 잃었다.

소방 당국은 지붕을 통해 바깥으로 탈출한 10대 청소년 두 명을 비롯한 나머지 아이들은 모두 구조됐다고 밝혔다.

어린이집 운영자인 일레인 해리스도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손자 두 명과 손녀 두 명을 한꺼번에 잃은 4남매의 할머니 밸러리 로켓 슬럽스키는 불타버린 건물을 바라보며 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고 AP는 전했다.

1년 가까이 해당 어린이집를 이용했다는 로켓 슬럽스키는 사고 당일 "아이들 부모가 밤샘 근무를 해 아이들을 맡겼다"며 "모두 막막한 상태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아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존 위덤스키 화재조사관은 3층짜리 어린이집 건물 1층 거실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외국의 어린이집 기사 본문과 관계없는 자료사진 [타스=연합뉴스]

sykim@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