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미경 "日보복은 文정부 자작극"..여권 "아베도 아니고" (종합)

최종무 기자,박기호 기자 입력 2019.08.13. 16:59 수정 2019.08.13. 22:40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여권은 13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취지의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발언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우리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했다"며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의 무능을 합리적으로 비판하고 견제해야 할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스스로 가짜뉴스의 총본산이 돼 황당무계한 음모론을 유포시키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이러니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박기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여권은 13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취지의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발언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이러니 자유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아베 내각의 정치적 의도에 의한 자작극이나 다름없다"며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 입장에서는 절대 수용할 수 없는 비이성적 주장을 반복하며 갈등을 촉발하고 반한 감정을 일으키고 지지층을 결속해 평화헌법의 개정까지 도모하기 위한 정치적 노림수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자작극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이 각자의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면서 실패하고 있다"며 "덕분에 일본 정부 내부에서조차 오판이 있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자유한국당과 정미경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며 "엄중한 상황을 자각하고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라"고 말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및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고 비판했다.

임 원내부대표는 "세월호 비하에 이어 일본 경제도발이 자작극이라는 터무니 없는 음모론까지, 본인과 자유한국당에게는 그것이 즐거운 상상일지 모르겠지만 듣는 국민의 입장도 생각해 주길 바란다"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우리 정부의 자작극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했다"며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의 무능을 합리적으로 비판하고 견제해야 할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스스로 가짜뉴스의 총본산이 돼 황당무계한 음모론을 유포시키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 엄중한 시국에 여야가 힘을 합쳐 한일 관계 복원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도 모자랄 판에 선동의 정치가 왠 말인가"라며 "정 최고위원은 정치혐오를 부추기는 선동을 중단하고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도를 넘은 발언"이라며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고 했다.

오 대변인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것이 아니냐"면서 "현재의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제대로 묻고 싶으면 근거와 논리를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 듯하다"고 덧붙였다.

범여권과 달리 바른미래당은 정 최고위원에 대한 민주당의 반응을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 최고위원은 우리 사회 원로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의 말을 인용한 것으로 발언에 좀 더 신중하라고 주문할 수는 있지만 민주당이 내놓은 비난도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의 반응은 '가벼운 입'에 대한 표독한 입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으며 정 최고위원을 향해선 "좀 더 진중한 논리로 문재인정부의 모순을 드러내는 날카로움을 보여달라"고 했다.

앞서 전날 정 최고위원은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다"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goodday@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