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궁내청, 지난해 야스쿠니의 일왕 참배요청 거절

김윤경 기자 입력 2019.08.13. 18:42

일본 왕실을 관리하는 궁내청(宮內廳)이 지난해 야스쿠니(靖國) 신사가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에게 참배 요청을 한 것을 거절했었다고 13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야스쿠니 신사 측에서 올해가 신사 건립 150주년인 만큼 일왕의 참배를 이례적으로 요구했지만 궁내청에서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도통신 보도.."건립 150주년 참배요청 거절당해"
아키히토 상왕, 즉위 후 한 번도 야스쿠니 참배 안 해
<자료사진> © News1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일본 왕실을 관리하는 궁내청(宮內廳)이 지난해 야스쿠니(靖國) 신사가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에게 참배 요청을 한 것을 거절했었다고 13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야스쿠니 신사 측에서 올해가 신사 건립 150주년인 만큼 일왕의 참배를 이례적으로 요구했지만 궁내청에서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생전 퇴위한 아키히토 상왕은 즉위 이후 한 번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았다. 대신 사이판이나 대만, 태국 등을 방문, 일본인 병사 위령(慰靈)비와 상대국의 위령비를 돌며 참배하는 위령 여행을 해 왔다.

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두 번째로 총리에 취임한 다음 해인 지난 2013년 12월 2차대전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우리나라와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 강한 반발을 불렀다. 그 이후엔 계속 봄과 가을 열리는 예대제(例大祭)에 공물을 보내오고 있다.

s914@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