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 60대 청소노동자 휴게실서 숨진채 발견

김영상 기자 입력 2019.08.13. 20:54

서울대학교에서 일하는 60대 청소노동자가 학내 휴게실에서 쉬던 중 지병으로 사망했다.

13일 서울대와 서울 관악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낮 12시30분쯤 청소노동자 A씨(67)가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302동) 직원 휴게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평소 심장 질환이 있던 A씨는 수술을 앞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가족과 확인한 후 A씨의 사인을 병사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지병인 심장질환으로 사망 추정
자료사진. /사진=뉴스1

서울대학교에서 일하는 60대 청소노동자가 학내 휴게실에서 쉬던 중 지병으로 사망했다.

13일 서울대와 서울 관악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낮 12시30분쯤 청소노동자 A씨(67)가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302동) 직원 휴게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평소 심장 질환이 있던 A씨는 수술을 앞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가족과 확인한 후 A씨의 사인을 병사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