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인 정체성 약한' 밀레니얼 세대, 홍콩시위 장기화 동력

입력 2019.08.13. 22:44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0주 넘게 지속하며 장기화하는 배경에는 시위를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동력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가 홍콩 정부의 송환법 폐기 발표 이후에도 행정장관 직선제와 홍콩 독립 요구 등 사회 전반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시위로 오히려 확산하는 것은 기존 체제에 대한 젊은 세대의 저항이 뒷받침되고 있다는 관측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대', '검은 마스크' 쓰고 항의하는 홍콩 간호사들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가한 여성이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실명 위기에 처한 것에 항의해 홍콩의 한 병원 간호사들이 13일 안대와 검은 마스크를 한 채 시위하고 있다. 왼쪽 간호사가 든 종이에 '공의를 수호하자'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bulls@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0주 넘게 지속하며 장기화하는 배경에는 시위를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동력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가 홍콩 정부의 송환법 폐기 발표 이후에도 행정장관 직선제와 홍콩 독립 요구 등 사회 전반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시위로 오히려 확산하는 것은 기존 체제에 대한 젊은 세대의 저항이 뒷받침되고 있다는 관측이다.

홍콩 시위를 주도하는 리더 중 밀레니얼 세대인 20대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이들은 홍콩 전 세대의 미래를 변화시킬 더 큰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미국 CNBC는 13일 보도했다.

실제 우산 혁명을 주도한 조슈아 웡(黃之鋒)과 네이선 로(羅冠聰) 데모시스토(香港衆志)당 지도부는 이번에도 전면에 나서 시위를 이끌고 있다.

이들 세대는 홍콩 주권이 반환된 1997년 이후 태어났으며, 부모 세대와 비교해 정치적 자유와 경제적 풍요로움을 누리지 못한 특징이 있다. 반면, 교육 수준은 부모 세대보다 훨씬 높다.

홍콩은 글로벌 경제 허브 중 하나로 세계에서도 부유한 지역에 속하지만, 빈부 격차가 가장 심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홍콩의 상위 10% 계층의 부는 하위 10%의 44배에 달하고, 특히 젊은 세대는 부를 쥐고 있는 기성세대에 착취를 당한다는 의식이 강하다.

밀레니엄 세대의 또 다른 특징은 중국인으로서 정체성이 가장 약하다는 것이다.

중국인으로서 정체성이 희박한 이 세대는 새로운 홍콩에 대한 열망이 강하고, 중국공산당에 홍콩을 빼앗길 수 있다는 이들의 우려는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근원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중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보장을 약속한 2046년 이후 홍콩의 주역으로서 친중 성향 현재 정치체제를 대체할 새로운 시스템을 갈망하고 있다고 CNBC는 분석했다.

경찰 진압장비에 부상한 홍콩 시위 참가 여성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1일 홍콩 침사추이 지역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고무탄으로 추정되는 물체에 오른쪽 눈을 맞아 부상한 직후 구조대의 응급처치를 받고 있다. leekm@yna.co.kr

china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