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장수의 비결, 사과에 차 한 잔 (연구)

이용재 입력 2019.08.16. 10:43

사과나 차처럼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식품을 자주 먹는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 결과, 평소 플라보노이드를 충분히 섭취한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Roman Samokhin/gettyimagesbank]

사과나 차처럼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식품을 자주 먹는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플라보노이드는 식물에 들어 있는 색소 화합물. 토마토, 사과, 오렌지 등의 과일이나 감자, 양파 등의 채소에서 적색, 청색, 그리고 황색을 나타내는 주요 성분이다.

호주의 에디스 코완 대학교 연구진은 덴마크인 5만3천여 명의 23년에 걸친 식단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평소 플라보노이드를 충분히 섭취한 사람들은 암이나 심장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적절한 양은 하루 500밀리그램 정도. 다양한 음식과 음료를 통해 섭취하는 것이 중요했다. 예를 들어 똑같이 플라보노이드 500밀리그램이라 하더라도 한 가지 음식에서 얻기보다는 차 한 잔, 사과 하나, 오렌지 하나, 블루베리 100그램, 브로콜리 100그램을 섞어 먹음으로써 얻는 쪽이 바람직했다.

플라보노이드의 효용은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들에게 특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술과 담배는 염증을 키우고 혈관 손상을 일으킨다. 연구자들은 플라보노이드가 가진 항염증 효과, 혈관 기능 개선 효과가 흡연자나 습관적 음주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논문의 주 저자인 니콜라 본도노 박사는 "암이나 심장 질환 같은 만성 질환에 걸리지 않으려면 술도 담배도 무조건 끊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그러나 습관을 바꾸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그때까지는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 식품을 섭취하는데 다른 사람들보다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Flavonoid intake is associated with lower mortality in the Danish Diet Cancer and Health Cohort)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되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