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문화일보

<오후여담>白凡의 친일파論

기자 입력 2019. 08. 16. 13:30 수정 2019. 08. 16. 13:34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사람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친일파(親日派)'라는 말이다.

여당으로부터 친일파 공격을 받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어이없고 모욕적이다. 친일파 후손은 여당에 더 많더라"며 반격한 게 그런 예다.

30여 년 전 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친일 인사의 재산 환수 소송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한국당이 문 대통령을 친일파라고 공격하자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후일담을 소개하며 적극 해명했다니 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병직 논설위원

한국 사람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친일파(親日派)’라는 말이다. “당신은 친일파”라는 공격은, ‘도저히 상종 못할 ××’라는 정도의 모멸적 욕설로 받아들여진다. 만약 공인(公人)이 친일파로 낙인찍힌다면 일종의 ‘사형선고’나 마찬가지다 보니 정치적 공격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이런 경우 친일파 낙인을 벗어나기 위한 거센 충돌로 이어지는 게 다반사다. 특히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로 한·일 경제전쟁이 벌어진 이후 친일파 공방은 한국 정치권에서 낯익은 풍경이 됐다. 여당으로부터 친일파 공격을 받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어이없고 모욕적이다. 친일파 후손은 여당에 더 많더라”며 반격한 게 그런 예다. 친일파 프레임은 반일(反日) 인식이 누구보다도 확고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부담인 모양이다. 30여 년 전 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친일 인사의 재산 환수 소송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한국당이 문 대통령을 친일파라고 공격하자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후일담을 소개하며 적극 해명했다니 말이다. 친일파 공격은 종종 법정 다툼으로도 비화한다. ‘반일 종족주의’를 펴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자가 자신을 ‘부역·매국 친일파’라고 비난하자 “나는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우리나라가 일본 압제에서 벗어나 해방된 게 1945년이니 현재 74세가 안 되는 사람은 일제강점기를 단 하루도 경험해 보지 않았다. 그런데도 우리 사회가 친일파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건 국가적 비극이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지난 2월 26일 국무회의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주재하면서 “친일청산은 정의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출발”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정작 그 기념관의 주인공으로 대한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백범은 전혀 다른 친일파론(論)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백범을 가까이에서 모셨던 최서면(91) 국제한국연구원장은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해방 후 한 인사가 ‘친일파 처단’ 필요성을 언급하자 백범은 ‘일본이 바로 이웃에 사는데 친일파는 많을수록 좋다. 없다면 만들어야지 그게 무슨 소리냐’며 질책했다”고 증언했다. 백범이 만약 그런 말을 2019년 8월 입 밖에 꺼냈다면, 백범은 민족 지도자가 아니라 ‘부역·매국 친일파’로 한국 역사에 기록됐을지도 모른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