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기술독립] 강철보다 강한 '국산' 탄소섬유..국내서만 '찬밥'

이준희 입력 2019. 08. 18. 20:37 수정 2019. 08. 18. 21:4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우리 기술의 현 주소를 짚어보는'기술독립' 오늘은 '꿈의 소재'라고 불리는 탄소섬유 가공에서 혁신을 이뤄낸 기업을 만나보겠습니다.

글로벌 항공, 방산 업체들도 잇달아 협력을 요청할 정도라고 하는데, 정작 이 기술력이 국내에선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준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거미줄 같은 실뭉치 속으로 쇠막대가 서서히 들어가자, 실타래마다 검은색 실이 쉴 새 없이 나오며 금세 쇠막대를 에워쌉니다.

몇 가닥만으로 100kg이 넘는 강철을 들어 올릴 수 있는 꿈의 소재, 탄소섬유를 가공하는 공정입니다.

틀에서 빼내 굳히기만 하면 철판 정도는 쉽게 구부러뜨리는 탄소 제품이 됩니다.

대형 기계를 이용하면 마하 20의 속도를 견뎌야 하는 이런 인공위성 발사체도 탄소소재로 만들 수 있습니다.

발사체 전체 무게가 채 50kg도 안 됩니다.

탄소섬유 원단을 일일이 잘라서 붙이던 종전 방식을 개선한 기술인데, 독일과 일본, 그리고 우리 업체만 가지고 있습니다.

[천진성/탄소소재 업체 대표] "방사형으로 배열된 (탄소)섬유들이 돌아가면서 이 주위를 짜서 형상을 그대로 만들어주기 때문에 손실도 없을뿐더러 연결부위 없이 끊김 없이 다 짜여져서…"

일본 경쟁업체는 실패한 자동차의 동력전달축, '드라이브 샤프트' 제작에도 성공하면서 보잉 등 각국의 항공, 방산 업체에서 러브콜을 받아 납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대기업에게선 외면받았습니다.

신생 국내기업보다는 독일이나 일본의 유명 회사들을 선호하기 때문인데, 그래서 이 회사는 기술력을 어떻게든 알리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자신들의 분야도 아닌 탄소 자전거를 내놓았습니다.

"(대기업들은) 국내에서 뭔가를 개발했다고 하면 기술력이 올라갈 때까지 비용들을 생각하지 않고 그냥 단순히 '이 정도 장비면 장비면 이 가격 하면 되지 않느냐'…"

탄소섬유의 경우 일본과의 격차가 워낙 크고 대규모 투자도 필요하지만, 탄소섬유 가공은 수소 연료 탱크 등 응용 분야가 무궁무진한 만큼 강소 기업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분야라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MBC뉴스 이준희입니다.

(영상취재 : 이상용 / 영상편집 : 신재란)

이준희 기자 (letswin@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