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애플 "한국서 창출한 일자리 32만5000개..500명 직접 고용"

입력 2019. 08. 19. 09:31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이 국내 진출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고용 인원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창출한 일자리는 32만5000개, 직접 고용 수는 500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컨설팅 업체인 애널리시스 그룹이 2018년 애플이 한국에서 상품 및 서비스에 지출한 투자총액 정보를 토대로, 직간접적으로 창출된 일자리 수를 산출한 것이다.

작년 기준 관련 일자리 수도 20만개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애플, 한국 진출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고용 인원 공개
"500명 직접 고용, 32만5000개 일자리 창출 기여"
"시작에 불과하다" 한국 시장 투자 암시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국내 진출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고용 인원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창출한 일자리는 32만5000개, 직접 고용 수는 500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19일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고용 창출 페이지를 개설해 지난 6월 30일 현재 한국 지사에 직접 고용된 직원 수가 500명이라고 밝혔다.

애플 직원 수는 그동안 업계 추정으로 알려졌을 뿐, 정확한 수치가 알려진 적은 없다.

애플은 "20여년 전(1998년) 단 2명의 직원으로 시작했지만, 현재 디자이너와 제작 전문가, 리테일 직원, 고객 서비스 담당자,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 5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010년 이후 직원 증가율은 1500%다. 특히 작년 국내에 처음으로 문을 연 애플스토어의 개장 준비를 위해 2017년 직원을 급격히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창출한 일자리 수는 32만500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국내 부품사 등 협력업체를 통해 12만5000여명, 앱 스토어 생태계를 통해 20만명이다.

이는 컨설팅 업체인 애널리시스 그룹이 2018년 애플이 한국에서 상품 및 서비스에 지출한 투자총액 정보를 토대로, 직간접적으로 창출된 일자리 수를 산출한 것이다.

구체적인 국내 협력업체 수와 사례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애플은 국내 협력업체 200여개사와 일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조 6만명, 도매 및 소매·차량 수리 2만명, 전문·과학 및 기술 활동 1만명, 행정 및 지원 서비스 활동 8000명 등의 일자리가 창출됐다고 밝혔다.

협력업체 중에서는 포스코와 2016년부터 초청정 비자성 스테인리스를 만들기 위해 힘을 합쳤고 새로운 소재를 개발해 아이폰X부터 제품에 도입했다고 전했다. 아이폰에 들어가는 스테인리스를 얇게 펴고 표면을 정밀하게 가공하는 풍산, 경연성인쇄회로기판 제조하는 영풍전자, 애플 카메라의 성능 및 안전성을 테스트하는 하이비젼시스템 등도 함께 소개됐다.

2008년 이후 앱 스토어를 통해 한국 개발자들이 전 세계적으로 번 수익은 4조7000억원. 작년 기준 관련 일자리 수도 20만개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애플은 수년 전부터 미국, 유럽, 일본, 중국에서 이 같은 사이트를 제작해 운영하고 있다.

국내 일자리 창출 정보를 제공하는 페이지를 새로 오픈한 것은 한국이 중요한 시장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국내 시장에서의 활동을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32만 5000개의 일자리가 "시작에 불과하다"는 표현을 통해 향후 국내 추가 투자를 암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